[손숙 인터뷰②] “김대중 대통령 부부, 두 별이 졌고 한 시대가 갔다”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9.08.14 10:00
  • 호수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30주년 특별기획 ] 대한민국, 길을 묻다(26) 55년 차 배우 손숙 예술의전당 이사장
“정부, 문화예술 지원 매우 실망…이희호 여사, 내가 존경하는 단 한 분”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로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의 ‘대한민국, 길을 묻다’ 인터뷰 기사를 연재한다. 연재 순서는 인터뷰한 시점에 맞춰 정해졌다. (1)조정래 작가 (2)송월주 스님 (3)조순 전 부총리 (4)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5)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6)김원기 전 국회의장 (7)김성수 전 대한성공회 대주교 (8)박찬종 변호사 (9)윤후정 초대 여성특별위원회 위원장 (10)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11)한승주 전 외무부 장관 (12)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13)허영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 (14)이종찬 전 국회의원 (15)남재희 전 노동부 장관 (16)박관용 전 국회의장 (17)송기인 신부 (18)차일석 전 서울시 부시장 (19)임권택 감독 (20)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21)이문열 작가 (22)송두율 전 독일 뮌스터대 교수 (23)역사학자 이이화 선생 (24)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25)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 (26)손숙 예술의전당 이사장

손숙 이사장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고 이희호 여사와 생전 오랜 인연을 가져왔다. 1999년 환경부 장관 임명 전부터 친분을 쌓았고, 6월14일 이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선 대표로 약력을 읊기도 했다. 카메라 밖, 청와대 밖에서 나타나는 김 전 대통령 부부의 숨은 면모들도 손 이사장은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상자 기사 참고). 어느덧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손 이사장은 생전 부부를 기억하며 “두 별이 졌고 한 시대가 갔다”고 말했다.

6월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에서 약력을 보고하는 손숙 이사장 ⓒ 연합뉴스
6월14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에서 약력을 보고하는 손숙 이사장 ⓒ 연합뉴스

장관으로 임명한 김대중 전 대통령, 그리고 이희호 여사와는 어떻게 인연이 시작되셨나요.

“두 분과의 인연은 굉장히 오래됐어요. 대통령님이 굉장히 문화예술에 관심과 애정이 많으셨어요. 그분이 진짜 끼가 많은 분이셨거든요. 장구도 좀 치시고 연극도 좋아하시고. 우연한 기회에 제 공연에 구경을 오셨었어요. 옛날 야당 시절에. 그래서 인연이 됐죠. 그리고 얼마 있다 감옥에 가셨어요. 너무 살벌하니까 난 너무 무서워서 그 근처도 못 갔죠. 그런데 감옥에서 나오시고, 누군가가 대통령님께 인사를 갔더니 제 안부를 물으시더라는 거예요. 그때 너무 죄송했어요. 그래서 제 다음 공연 티켓을 보내드렸어요. 설마 오시겠어 하는 마음으로.”

그런데 오신 거예요?

“내외분이 티켓을 갖고 오셨어요. 그때부터 인연이 됐고 제 공연은 꼭 오셨어요. 오시면 배우들 밥 사먹으라고 금일봉 주시고 작품에 대한 말씀도 해 주셨어요. 지역 행사를 하시면 제가 가서 사회도 봐 드리고 두 분과 밥도 따로 먹고 친하게 지냈죠. 그때 내가 신문에 칼럼을 많이 썼어요. 그거 읽으시곤 ‘그 내용은 손숙씨가 잘못 알고 있다’ 이런 얘기도 종종 해 주셨어요.”

그 인연이 이어져 장관으로 임명되기도 하신 거네요.

“대통령 되시고는 자주 못 뵀어요. 장관 물러나는 그 사건이 터졌을 때, 내가 그만두는 날 전화를 직접 주셨어요. 연극 잘하는 사람, 내가 나랏일 좀 하라고 불렀는데 힘들게 해서 너무 미안하다고요. 그 후로도 청와대 나와 동교동 계실 때 가끔씩 찾아뵀어요. 아버지처럼 위로 많이 해 주신 분이에요.”

그렇게 이 여사와도 자연스럽게 인연이 된 거군요.

“그렇죠. 여사님은 내가 아는 여성 중 가장 존경스러운 분이에요. 그분은 정말 평생이 똑같으세요. 민주운동 하다가 감옥에 가 계셨을 때나, 청와대 계실 때나, 청와대에서 나오셨을 때나 늘 한결같으셨어요. 남편 대통령 됐다고 어깨에 힘주는 일 없으셨고, 힘들다고 절망하는 일도 없었어요. 대통령님 감옥에 계실 때도 그렇게 당당하셨어요. 여성계 이끌 때도 ‘나가자 싸우자’ 하는 게 아니라 소리 없이 강하게. 그만한 영부인은 다시 얻기 쉽지 않을 거예요. 영부인으로만 정의하기엔 크신 분이셨어요.”

올해가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네요.

“그러게요. 대통령이 너무 늦게 되셨어(웃음). 참 이상하게 남들은 쉽게 가는 길을 대통령님은 유독 어렵게 어렵게 가셨어요. 그것도 팔자신 거 같아. 굴곡이 너무 심해. 마음도 굉장히 여리시거든요. 그분이 웃으시면 되게 귀여워요. 그래서 내가 예전에 인터뷰를 하러 가서 ‘많이 웃으셔요. 잘 안 웃으시니 사람들이 어려워하죠’ 했는데, ‘웃을 일이 있어야 웃지’ 하시더라고요.”

 

“핸드백 속 티슈 한 칸도 반으로 찢어 쓰셨다”

손숙이 기억하는 고 이희호 여사

6월14일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서 손숙 이사장은 대표로 이 여사의 약력을 보고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는 종종 손 이사장의 연극을 관람했고, 손 이사장 역시 때마다 동교동 자택을 방문하며 인연을 쌓아왔다. 이 여사 서거 사흘 전에도 그는 병실을 찾아 인사를 나눴다.

“의식이 계속 없으시다가 조금 괜찮아지신 거 같다고 한번 병실 와서 뵈라고 해서 갔어요. 내가 손을 잡고 ‘여사님, 저 왔습니다. 손숙인데 알아보시겠어요’ 했더니 제 손을 꾹 잡으시는데, 힘이 나보다 셌어요(웃음). 좀 더 사시려나보다 했는데 며칠 안 돼 돌아가셨어요. 가족이 모여 찬송가를 부르는 가운데 아주 편안히 가셨다고 들었어요.”

손 이사장은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가까운 사이가 아니었다면 모를 생전 이 여사의 소소한 모습을 하나하나 풀어냈다. 손 이사장이 기억하는 이 여사는 한마디로 ‘일관된 사람’이었다. “이건 많이들 모를 텐데, 동교동 집에 가면 항상 집 안이 어두컴컴했어요. 전기 아끼느라 불을 다 꺼놔서. 또 어디 식사하러 가시면 핸드백에서 여사님이 티슈를 꺼내잖아요. 그걸 꼭 반으로 잘라 썼어요. 아끼느라고요”.

손 이사장에 따르면 이 여사는 생전 자신의 장례식 비용을 우려하기도 했다. “정말 뭐 없으셨어요. 당신의 장례 비용이 부담될까 걱정스러워 하셨어요. 여사님 정신 있으실 때 내가 장난친다고 ‘여사님, 소문에 2조원이 있다고 들었는데요’ 했더니 ‘그러게 말이에요. 지하실에 한번 가봐요’ 하시더라고요.” 이 여사와의 대화를 한참 되새기던 손 이사장은 “한 시대가 이렇게 끝났다”며 나지막이 읊조렸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