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北도발에 “미국 등과 연계”…한국 언급은 無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8.16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6일 북한 발사체 관한 입장에 한국은 빠져…5월 첫 발사때부터 계속된 ‘한국 패싱’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을 빼고 미국과의 연대만 강조했다. 8월16일 오전 북한이 쏘아올린 발사체와 관련해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 연합뉴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도발을 두고 “충분한 경계태세 하에 미국 등과 연계하면서 국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의 안전보장에 영향을 주는 사태가 아닌 것은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의 ‘한국 패싱’은 지난 북한의 도발 때부터 계속돼왔다. 7월25일과 31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도 그는 “미국과의 연대”만 거론했다. 25일 발사 당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미국, 한국과 연대하겠다”고 밝힌 것과는 대조적이다. 

북한이 올 들어 처음 미사일을 쏜 5월4일 이후에도 아베 총리는 한국을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5월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한 뒤 기자들에게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선 미·일 전문가가 협력해 분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아베 총리는 한국과의 연대에 방점을 찍었다. 3월4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에 대한 일본, 한국, 미국 간 긴밀한 연대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많은 일본인이 한국에서 일하고 있다”며 “이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나의 사명이며 한국과의 협력이 불가결하다”고 덧붙였다. 

그 사이 아베 총리의 입장이 바뀐 것은 징용 판결 이후 한국의 반응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법원이 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건 지난해 10월이다. 이후 대전지법은 3월22일 미쓰비시중공업의 자산을 압류하는 결정을 내렸다. 

3월28일엔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기업인 모임에 참석해 “경제적 교류는 정치와 다르게 봐야 한다”고 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징용 문제를 거론하며 “한국의 한·일 청구권협정 위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은 심각하다”는 입장의 반복으로 응수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