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정출산·이중국적 아니다”…홍준표 “환영”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9.23 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월2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집회' 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월2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집회' 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월23일 아들 원정출산과 이중국적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에 나 원내대표에게 해당 의혹을 해명하라고 압박했던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환영한다. 의혹을 말끔히 씻었으니 자신 있게 (정부여당에 대한 투쟁을) 밀어 부쳐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아들의 출산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원정출산이 아니냐고 하더니 이제는 이중국적 아니냐고 말하고 있다. 둘 다 아니라고 다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조국 정국’에서 파생된 나 원내대표 아들 원정출산·이중국적 의혹은 여권을 넘어 한국당 등 야권 일각에도 퍼져나갔다. 특히 홍 전 대표가 9월21일 페이스북에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원정출산) 논쟁은 끝난다"고 밝히자 한국당 내에서 '내부총질'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홍 전 대표의 '제언'에 대응할 생각이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던 나 원내대표는, 논란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결국 입을 열었다. 

나 원내대표는 "부산지법 근무 당시 서울에 와서 아이를 낳았다고 수없이 이야기해도 희생양으로 삼아 몰아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지난주 월요일인가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이 실시간검색 1위였고, 그것을 비합리적인 매체가 쓴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이 논평을 내면 다시 매체를 통해 확대 재생산된다"며 "이것이 원정출산·이중국적 가짜뉴스의 생산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나 원내대표의 발언 직후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중국적이 아니라고 선언한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또 "원정출산 의혹을 말끔히 씻었으니 지금부터라도 머뭇거리지 말고 자신 있게 밀어 부쳐라"면서 "네 사람 자녀 특검이라도 해서 누명을 벗고 문재인 정권을 타도해야 한다. 그렇게 당당해야 좌파들을 상대할 자격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네 사람'이란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황교안 한국당 대표, 나 원내대표의 자녀를 말한다. 나 원내대표는 4명의 자녀를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 실시를 9월21일 제안했다. 그는 "(여권이 조 장관) 감싸기를 하다못해 이제 물타기를 한다. 저보고 뜬금없이 원정 출산을 했다고 한다"며 "그래서 요구한다. 문 대통령의 딸과 아들, 조 장관의 딸과 아들, 황 대표의 딸과 아들, 제 딸과 아들 다 특검하자"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