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 “최악 국회 부끄럽고 참담”…12월16일 본회의 또 무산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2.16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당 원내대표 합의 불발에 문희상 국회의장 “자괴감 느낀다”
“상식 갖고 협상 나서라” 주문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월16일 오후에 열리기로 했던 국회 본회의를 열지 않겠다고 밝혔다. “임시국회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개의하지 않는다”면서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월12일 국회 의장실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 개혁안과 검찰개혁법안의 처리 방안과 본회의 개의 시점을 3당 원내대표들과 논의하기 위해 의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 ⓒ 연합뉴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의장이 여야 정치권은 조속한 시일 내 선거법 등 신속처리안건에 대해 합의해달라고 촉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대변인에 따르면, 문 의장은 “제발 상식을 갖고 협상장에 나서주기를 국회의장으로서 강력히 촉구한다”고 여야에 당부했다.

문 의장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대화와 타협이 아닌 거부와 반대만 일삼는 정치, 상대를 경쟁자나 라이벌이 아닌 적으로 여기는 극단의 정치만 이뤄지는 상황에 대해 자괴감을 느낀다"며 "국회의장인 나의 책임을 통감한다. 지금껏 국회는 겪어보지 못한 최악의 상황만 연출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집권여당은 물론 제1야당을 비롯해 모든 정당은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며 "상식, 이성을 갖고 협상에 나와주기를 의장으로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소집했지만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가 응하지 않았고, 오후에도 다시 한 번 소집을 시도했지만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를 제외한 다른 두 원내대표가 참석하지 않아 모두 무산됐다. 이에 대해 한 대변인인은 “그런 상황에 대해서도 계속 합의가 필요하고 조속한 시일 내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상하라고 강력한 메시지를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합의가 이뤄진다면 본회의 시간을 잡는 부분은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날 밤에라도 여야 합의가 이뤄진다면 문 의장이 본회의를 개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