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無 남북 축구…응원·중계·취재 없다

남북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공식 경기가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리지만, 경기를 볼 수는 없게 됐다. 북한 측이 중계를 불허해서다. 남측 응원단과 취재진의 입북도 막았다. 대한축구협회...

좀 더 강한 피지컬‧수비능력 요구되는 ‘슛돌이’

2019년 6월은 이강인이 자신의 축구 인생 궤도를 바꾼 중요한 시간이었다. 소속팀 발렌시아를 설득해 참가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K팝, 문화를 넘어 산업으로 연결되다

‘한류’라는 말이 나올 때마다 늘 따라오는 궁금증이 있다. 그것이 한국에 어느 정도의 경제효과를 가져왔는지, 향후 얼마나 많은 이익을 가져다줄지 하는 점이다. 9월28~29일 양일...

골프 강국 코리아, 그런데 ‘남자 골프’는 왜?

”남자선수가 결코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여자선수들이 너무 잘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남자선수들이 그늘에 가려져 있을 뿐이지요.”골프팬들이 한국 골프를 보면서 의아해하는 부분...

토트넘의 손흥민과 국가대표팀의 손흥민은 왜 다를까

손흥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9~20 시즌 첫 골이 리그 다섯 경기만에 터졌다. 1호 골에 만족하지 않은 손흥민은 멀티골을 기록하며 추석 연휴를 보내던 국내 팬들에게 큰 기...

유럽에서 펄펄 나는 ‘손흥민 파트너’들

절실했던 유럽행을 만 27세에 이룬 황의조(프랑스 1부리그 지롱댕 보르도 소속)가 3경기 만에 드디어 데뷔골을 터트렸다. 유럽에 진출한 아시아 공격수의 첫번째 장애물인 ‘빠른 데뷔...

조국 효과?…文대통령 부정평가 ‘최고’…한국당, 반사이익 못 누리는 이유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스포츠 그 이상의 ‘혈전’ 예고하는 한·일전 경기는?

“일본엔 가위바위보도 져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선수들에게 새겨져 있다. 최대 라이벌인 일본과의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

중국 축구, 귀화 프로젝트로 월드컵 숙원 풀까

중국의 축구 열기는 상상을 초월한다. 평균 관중 2만 명을 가뿐하게 넘어서며 세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슈퍼스타 영입 경쟁이 극에 달했던 2017년 겨울 이적시장에서는 유럽 주요...

“밀양을 농업과 첨단기술 병존하는 새로운 도시로”

“밀양시는 지난 5년간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 승인과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 농업기반 확대 등을 통해 경남 중심 도시로의 도약 가능성을 열었습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시사저널과의 ...

광주세계수영선수권, 호평과 오명 사이 ‘절반 성공’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저비용 고효율’ 절약대회의 성공적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하지만 동네 수영대회에서나 볼 법한 후...

[양산브리핑] 양산 황산공원, 경남 2호 지방정원 등록

양산 황산공원이 도내 2호 지방정원이 된다. 시는 황산지방정원 조성사업이 최근 경상남도의 투·융자심사를 통과해 사실상 지방정원으로 확정됐다고 7월26일 밝혔다. 이는 하동군 악양동...

'와인 도시'로 가는 황의조, 유럽 취하게 할까?

보르도는 프랑스 남서부의 항구도시다. 파리, 마르세유 같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정치, 철학, 무역의 중심지였고 중세 건축물이 잘 보존된 영향력 있는 문화도시다. 국내에는 ...

한국 수영, ‘인어 자매’들이 살려낼까

지난 7월12일 시작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개최국 한국은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 김수지가 사상 첫 메달을 따고 우하람이 자신이 출전한 모든 종목에서 결승에 ...

광주수영대회, 잇단 악재에 ‘곤혹’

‘평화의 물결로’를 선포하고 개막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한국에서는 처음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다. 세계수영선수권은 동·하계올림픽, 국제축구연맹(FIFA)월드컵, 세계육...

느긋한 이강인, 분주한 유럽클럽들…李의 새 팀은?

‘슛돌이’ 이강인에게 2019년 6월은 평생 잊을 수 없을 시간이다. 폴란드에서 열린 2019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골든볼(MVP)까...

독일 분데스리가에 불어닥친 ‘축구 한류’

독일 분데스리가는 대한민국 축구가 세계의 벽을 넘지 못하던 1970년대부터 유럽파 탄생의 전초기지였다. 1979년 차범근이 입성하며 아시아 축구에 대한 유럽의 시선을 바꿔놨다. 이...

갈 데까지 간 야구계…유소년에 약물 투여까지

대학 입학이나 프로야구단 입단을 위해 유소년들에게 금지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를 투여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국내에서 발생해 야구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프로야구 선...

[한강로에서] ‘졌잘싸’의 박수

말을 하는 행위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말을 말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마음을 말하는 것이다, 말을 말할 때 주로 전달되는 것은 그 사람의 기억이나 지식이고, 마음을 말할 ...

‘월드클래스’의 품격…이강인 찔러주고, 손흥민 넣는다

지난 3월 볼리비아·콜롬비아와의 A매치 2연전에 이강인이 처음 소집됐다. 소속팀 발렌시아와 정식 성인 계약을 맺은 지 2개월 만에, 역대 7번째 최연소로 성인 축구 국가대표팀(A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