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찌고 싶다고?” 배 나온 ‘멸치’들 위한 가이드

연초가 되면 비만이 걱정돼 살을 빼겠다고 결심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반대로 살이 찌는 것이 일생일대의 소원인 사람도 있다. 주변에서 ‘멸치’나 ‘빼빼로’란 소리를 들어본 이들의...

실내 조명 밝으면 암 위험성 커진다고?

우주정거장에서 찍은 한반도의 밤 사진을 보면 대한민국 전체가 밝은 불빛으로 빛난다. 특히 서울과 수도권은 우주에서도 식별할 수 있을 정도로 불빛이 뚜렷하다. 이러한 휘황찬란한 불빛...

[인천브리핑] 인천시, 올해 노인일자리 4만1090개 공급 

인천시는 올해 노인일자리 4만1090개를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3만2719개)보다 8371개 늘어났다. 올해 노인일자리 총 사업비는 1458억원이다. 지난해(920억원)...

걸을 때 10cm 보폭 넓히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2020년 새해를 맞아 여러 가지 결심이 있겠지만 단연 1위는 건강일 것이다. 재활의학과 의사로서 내년 건강을 책임질 아주 간단하고 효과적인 비법을 2회에 나눠 소개하겠다. 그 비...

100세 불로장생은 엉덩이에 달렸다

필자는 어느 날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았다. 여러 사람이 세종대왕 동상과 광화문을 구경하고 있었다. 흥미로운 점은 사람들이 너무 멀리 있어 누구인지 알아볼 수도 없고 심지어 뒷모습만...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뇌·호흡기 건강이다. 모두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과 연관돼 있다. 심장질환 가운데 심근경색은 유독 환절기...

장수하는 사람들이 꼭 먹는 음식 7가지

여러 연구를 통해 몇몇 장수 유전자가 밝혀졌다. 대표적인 장수 유전자인 폭소-3가 있는 사람은 인종과 무관하게 생존기간이 길고 질병 사망률이 낮다. 그런데 세계적인 장수 지역으로 ...

중년 이후 뇌혈관 검사, 한 번은 해야 하는 이유 

회사원인 45세 A씨는 평소 건강에 자신이 있었다. 젊을 때부터 꾸준히 운동을 해 왔을 뿐만 아니라 고혈압이나 당뇨병 같은 성인병도 없기 때문이다. 감기도 한 번 안 걸리는 사람이...

바이오株 또 출렁…임상연기에 주저앉은 헬릭스미스

코스닥 상위권 바이오기업 헬릭스미스가 하루아침에 주저앉았다. 당초 이번 주로 예상됐던 신약의 임상 3상 결과 발표가 시험 오류로 미뤄지면서다. 헬릭스미스는 9월24일 오전 개장과 ...

건강검진 100배 활용 노하우

건강검진을 받기 좋은 시기는 가을이다. 병원업계에서는 10월 이후를 건강검진 성수기라고 부른다.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는 이유는 뚜렷하다. 병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기 위함이다....

건강검진 결과지, 이렇게 읽어라

건강검진 결과지를 받으면 자신이 검사받은 항목에 대한 자세한 결과를 볼 수 있다. 정상치보다 높은지 낮은지를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대개는 나쁜 항목만 훑어보는 정도에 ...

아이가 설사하고 열나면 약 먹이지 말고 병원 찾아야 

■ 올바른 멀미약 사용법추석에는 고향을 찾아 장거리를 이동하는 경우가 많다. 먹는 멀미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승차 30분 전에 복용하고 추가로 복용하려면 최소 4시간이 지난 후 복...

숨쉬기 다음으로 필요한 운동 ‘루두스(LuDuS)’

당장 의자에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을 5번 반복해 보자. 5번 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5초 이상이라면 근감소증을 의심해야 한다. 10개 정도의 계단을 쉬지 않고 오르기 힘들거나 신...

“오래 살려면 의자부터 치워라”

세계적인 의료기관 미국 메이요클리닉이 2016년 발표한 연구 논문은 “오래 앉으면 죽는다(Sitting too much kills)”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현대인의 비만, 당뇨병,...

당뇨보다 무서운 당뇨합병증을 막으려면

‘당뇨는 있지만 합병증은 없다.’ 이는 장수인의 공통점 중 하나다. 당뇨에 걸려도 당뇨합병증만 없으면 천수를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합병증 위험 때문에 당뇨를 ‘21세기 인류의 ...

우울증 환자는 ‘자살 암시 흔적’을 남긴다

30년 넘게 방송, 영화, 연극 무대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해 온 중견 배우 전미선씨가 6월29일 오전 전주의 한 호텔 객실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나 ...

밥 먹는 것도 다른 정규직과 비정규직

비정규직 근로자가 정규직 근로자보다 점심 식사를 거를 가능성이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 세끼를 혼자 먹는 혼식 가능성도 4배 높았다. 민진영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연구...

“하루 커피 3~4잔, 심장병 위험 15% 감소”

하루에 커피를 3~4잔 마시면 심장병 발생 위험을 15% 낮출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건강한 사람은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심장병 위험이 낮아지며, 심장병 환자도 커피 섭취가 ...

오래 앉아 일하는 사람 사망 위험 높다

‘하루 30분씩, 일주일 5일 운동’은 건강 유지뿐만 아니라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이는 의학적으로도 증명됐다. ‘30분 운동’으로 예방 가능한 대표...

당뇨 수술 시대 활짝, “환자 85%가 병세 호전”

2014년 당뇨병 판정을 받은 후 혈당 조절 약에 의존해 온 김아무개씨(여·48)는 올해 5월부터 약을 끊었다. 당뇨약을 먹지 않고도 혈당이 당뇨병 기준 이하로 떨어졌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