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투백 홈런’에 무너진 류현진, 사이영상 전선은 ‘이상무’

류현진(32·LA다저스)이 ‘코리안 몬스터’ 답지않은 모습을 보이면서 시즌 세 번째 패전을 떠안았다. 데뷔 후 처음으로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는 등 4실점 하면서 방어율도 치솟았다....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우물 안 개구리’로 전락하는 국내 프로야구 스타들

올 시즌 메이저리그가 개막했을 때 코리안 메이저리거는 모두 5명으로 출발했다. 맏형 추신수를 필두로 류현진·오승환·강정호·최지만 등이 모두 개막전 로스터에서 시즌을 맞이했다. 하지...

사랑을 던지는 린드블럼…실력도 인성도 최고인 ‘린엔젤’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에게는 많은 별명이 붙어 있다. 롯데 자이언츠에 있을 때는 롯데의 전설 최동원 투수에 빗대어 ‘린동원’이라 불렸고, 두산으로 와서는 두산의 원...

'와인 도시'로 가는 황의조, 유럽 취하게 할까?

보르도는 프랑스 남서부의 항구도시다. 파리, 마르세유 같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정치, 철학, 무역의 중심지였고 중세 건축물이 잘 보존된 영향력 있는 문화도시다. 국내에는 ...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말해 주는 모든 것

1933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홈구장 카미스키 파크에서 열린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별들의 전쟁’으로 야구 팬들의 사랑을 차지해 왔다. 이번 클리블랜드 인디언...

독일 분데스리가에 불어닥친 ‘축구 한류’

독일 분데스리가는 대한민국 축구가 세계의 벽을 넘지 못하던 1970년대부터 유럽파 탄생의 전초기지였다. 1979년 차범근이 입성하며 아시아 축구에 대한 유럽의 시선을 바꿔놨다. 이...

‘올스타전 선발 자격’ 증명한 안정감…류현진, 1이닝 무실점

LA 다저스 류현진이 역사적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등판에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뛰어난 안정감으로 왜 그가 선발투수여야 했는지를 증명했다.류현...

‘올스타전 선발’ 출격 앞둔 류현진, 10승으로 전반기 마무리

LA 다저스 류현진이 5차례 도전 끝에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50승을 동시에 달성하며 전반기를 마쳤다.류현진은 7월5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

“프로야구, 관람료도 연봉도 오르는데 경기력은 왜?”

KBO 프로야구가 연일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1982년 출범 후 최대 위기라는 말까지 나온다. 팬들의 시각도 싸늘하다. 말도 안 되는 실책이 속출하며 경기력이 37년 역사가 ...

추신수 “매일매일이 절박한 경쟁이다”

최초의 코리안 메이저리거도 아니다. 최초의 코리안 메이저리거 타자도 아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15년 차를 보내고 있는 추신수는 분명히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그 어느 코리안 ...

류현진, 10승 또다시 무산…“선발투수 역할한 데 만족”

LA 다저스 류현진의 시즌 10승과 통산 50승 수확이 또다시 아쉽게 무산됐다. 그러나 류현진은 선발투수로서 팀 승리에 보탬이 된 데 만족한다며 평정심을 유지했다.류현진은 6월17...

류현진의 놀라운 반전, 그 이유는?···“결혼 후 많은 변화”

기자는 얼마 전 류현진(32·LA 다저스)의 초·중학교 스승인 이호영 전 창영초등학교 코치와 이찬선 전 동산중학교 감독을 한자리에서 만난 적이 있었다. 두 지도자는 류현진이 올 시...

전세계 누비며 한국을 빛낸 스포츠 스타 3인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한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들었을 법한 구호가 다시 울려 퍼지고 있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에서 사...

“아, 불펜이…” 류현진, ‘6이닝 1실점’ 호투에도 10승 무산

LA 다저스 류현진이 6이닝 1실점 호투에도 시즌 1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류현진은 6월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p&Down] 류현진 / 고유정

UP류현진, 박찬호 이어 두 번째 MLB '이달의 투수' 선정‘괴물투수’ 류현진, NL ‘이달의 투수상’ 수상'괴물투수' 류현진(32‧LA다저스)이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로 선...

류현진, 또 무실점 역투…시즌 9승·ERA 1.35

LA 다저스 류현진이 '5월의 투수' 선정 이후 첫 경기에서 또다시 무실점으로 호투했다.류현진은 6월5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벌어진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

‘괴물투수’ 류현진, 이달의 투수상 수상

‘괴물투수’ 류현진(32‧LA다저스)이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로 선정됐다. 박찬호에 이어 한국인 투수로는 두 번째 수상이다.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6월3일(현지시간) 류현...

‘괴물’ 류현진, 시즌 8승 달성…‘이달의 투수상’ 보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시즌 8승째를 챙기며 5월 ‘이달의 투수’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류현진은 5월31일(한국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

류현진, 투수 최고 영예 ‘사이영상’ 더 이상 꿈 아니다

역대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가운데 가장 말을 잘한다는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은 ‘차덕스’(차명석+그렉 매덕스)라는 별명을 가장 좋아한다. 차 단장이 현역 시절 패스트볼이 130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