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내년도 최저임금 8590원 확정…고용부, 노동계 이의제기 기각

고용노동부는 8월5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전년 대비 240원(2.87%)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확정 고시했다. 한 달 노동시간 209시간을 적용하면 179만5310원이다.고용노...

현대차 노조 파업 가결…夏鬪 본격화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 노조)가 파업을 가결했다.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현대차 노조의 파업은 연속 8년째다.현대차 노조는 7월29일부터 이틀간 전체 조합원...

[위기의 공영방송] ‘최승호 체제’ MBC 2년…과거 청산 ‘미흡’

최승호 PD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 찍혀 해고당한 지 1997일 만인 지난 2017년 12월7일 MBC 신임 사장에 임명됐다. 지난 1986년 MBC에 PD로 입사한 그는...

[위기의 공영방송] 거대하고 낡은 ‘공장의 시대’는 저물고 있다

MBC 여의도 사옥이 철거됐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새 사옥에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초청해 ‘상암시대 개막’을 선언한 지 4년5개월 만인 지난 2월, 여의도 사옥 철거 기념식이 ...

[위기의 공영방송] 왜 MBC는 ‘괴롭힘 1호 신고 사업장’이 됐나

16·17사번 MBC 아나운서 10명은 지난 7월16일 MBC를 상대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날 첫 시행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다. MB...

‘文 vs 노동계’ 갈등 폭발…민주노총 총파업 돌입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7월18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노동계가 문재인 정부의 탄력근로제 확대와 최저임금 1만원 공약 파기에 강력 반발하면서, 노정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게 ...

[박승 인터뷰③] “노동계도 기득권 놓고 국가 경제 걱정해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부산교통공사 사장 “지하철 파업은 적폐” 발언에 노조 강력 반발

부산지하철노조가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이 결렬되면서 2년10개월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이 “고임금을 받는 지하철 노동자 파업은 납득 못하겠다”는 발언에 이어 ...

[대전브리핑] 대전 시내버스 17일 파업 예고

대전시는 시내버스 노조가 지난 1일 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 후 10일 시행한 파업찬반 투표에서 83.7%의 찬성률을 보였다고 밝혔다.파업참여가 가능한 버스노조 조합원 1...

부산지하철, 2년10개월 만에 총파업…장기화 우려

부산지하철 노조가 7월10일 오전 5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는 지난 2016년 12월 이후 2년 10개월여만이다.파업은 기관사부터 시작해 이날 오전 9시에는 기술과 역무, 차...

[부산브리핑] 시장 직속 감사위원회 출범…시민 신뢰 향상 기대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7월 10일부터 합의제 기구인 감사위원회 제도를 공식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감사위원회는 기존 행정부시장 직속의 감사관을 시장 직속의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

우정노조,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 철회…李총리 “결단에 감사”

전국우정노동조합이 7월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이에 따라 사상 초유의 우편대란을 피하게 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민 편의를 위한 우정노조의 결단에 감사드린다"고 말했...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뿔난 이유

전국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연대 파업이 7월4일로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비정규직 철폐와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고 나선 노동계는 오는 7월18일 전국 단위 총파업에 나설 계...

[포토] 학교비정규직 총파업 결의대회

학교 급식조리사, 돌봄전담사 등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3일부터 사흘간 기본급 인상과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비...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첫 날, 경기지역 806개교 ‘급식대란’

급식 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연대회의의 총파업 첫날인 3일, 경기지역 806개 학교에서 급식이 중단됐다. 교육당국은 빵, 우유 등으로 대체급식을 시행하고, 단축수업을 하는 등 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파업…학교 ‘급식대란’ 불가피

급식조리원과 돌봄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7월3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교육당국은 대체 급식을 준비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학교 현장의 혼란이 불가피하다.전국...

이해찬, 일본 정부 정면비판 “수출 규제, WTO 협정 위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정면으로 비판했다.이 대표는 7월3일 국회에서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르포] 12시간 근무, 70km 이동, 75개 택배…휴식은 없었다

지각이다. 화성동탄우체국에 도착한 시각은 6월25일 화요일 오전 7시30분. 편지와 짐짝을 분류하는 작업은 이미 한창이었다. 수십 명의 집배원들은 창고에서 눈길 한 번 주지 않고 ...

“적어도 집배원 파업은 응원합니다”

‘파업’은 대부분 부정적으로 인식되기 마련이다. ‘남’의 요구가 이뤄질 때까지 ‘나’의 불편이 생기기 때문. 그러나 이번 파업에 대한 인식은 예외에 가깝다. 집배원 노조인 전국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