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와 에레나 할머니

몇 년 전 인기 있었던 JTBC 드라마 《유나의 거리》에 등장한 인상적인 노래가 있다. 극 중 소매치기 출신 양순(오나라 분)이 노래방을 운영하던 남편의 종용으로 도우미 대신 손님...

[단독]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가상화폐 업체 차명 소유 의혹

‘청담동 주식부자’로 널리 알려졌다 사기 혐의 등으로 구속 수감된 이희진씨가 가상화폐 개발 회사를 차명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이 포착됐다. 해당 회사는 반려동물 관련 애플리케이션...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文대통령 움직이는 트럼프·김정은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국, ‘親文 적자’ 될 수 있을까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오늘부터 한미 연합훈련 돌입…北, 추가 도발 시사

한국군과 미국군의 올해 후반기 연합훈련이 11일부터 시작한 가운데,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을 거세게 비난하며 추가적인 무력시위를 시사했다.합동참모본부는 11일부터 20일까지 ‘후반...

‘격전’ 예고된 조국 청문회…야당, 정국 반전 사활 건다

8월9일 정부의 개각 발표로 국회 인사청문회의 막이 올랐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7명의 장관급 인사에 대한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그 중에서도 조국 후보자에 대해 야당...

‘소녀상’은 왜 일본인을 아프게 할까

일본에서 지난 8월4일 상징적인 사건이 하나 발생했다. 아이치현이라는 조그만 도시에서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라는 제목으로 ‘평화의 소녀상’을 비롯한 몇몇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었...

박지원 “총선은 다당제 구도로, 정계개편은 총선 이후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목해 봐야 할 부분은 원내 1, 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만이 아니다. ‘반(反)민주 비(非)한국’ 또는 ‘반한국 비민주’ 성향의 중도층을 아우르는 바른...

청와대, 12월 한·중·일 정상회의를 벌써 언급하는 까닭

청와대가 해마다 열려 온 한국·중국·일본 3국 정상회의의 올해 개최를 놓고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일 양국의 경제 분쟁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연례 한·중·일...

[2020총선-경기] 민주당 ‘굳히기’냐 한국당 ‘뒤집기’냐

경기도는 신도시 등으로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인구가 유입되면서 총선을 치를 때마다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만 8곳의 선거구가 늘어 현재의 60개 선거구가 됐다. ...

[2020총선-인천] 민경욱 지역구에 이정미 도전장

인천 지역은 토박이가 적은 반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유동인구가 많아 초대형 정치 이슈가 발생하지 않는 한 표심이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 편이다. 2012년 19대 총선에서는 민주당과...

‘호날두 노쇼’는 예고된 참사였다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향해 관중석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급기야 후반 40분이 지나자 그의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를 연호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광판...

‘일본군 性노예’를 계속 ‘위안부’라 불러야 할까

영화 《김복동》을 보았다. 미국에 루스 긴즈버그, 한국에 김복동이라고 말하고 싶은 마음이다. 김복동은 1992년에 ‘커밍아웃’을 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다. 16세(만 14세)...

북한 축구, 베일을 벗는다

7월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 호주의 축구 영웅 팀 케이...

[제3당 빅뱅] “제3지대 빅텐트로 원내 1당 갈 수 있다”

민주평화당의 내홍이 격화하고 있다. 유성엽 원내대표와 박지원 의원을 비롯한 당내 의원 10명이 ‘대안정치연대’를 발족하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의 퇴진과 ‘제3지대’ 구축에 나선 ...

[제3당 빅뱅] “안철수·유승민, 한국당과 손잡을 것”

중도를 표방하며 원내에서 존재감을 보이던 바른미래당의 미래가 어두워지고 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를 필두로 한 ‘유승민계’ 의원들이 현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면서 당내...

‘시시한 페미니즘’은 더 시시해지고 싶다

시사저널에 페미니즘에 대한 글을 연재하기 시작한 지 99주가 지났다. 2년 가까운 세월이다. 그동안 세상 자체도 많이 달라졌다. tvN의 《검블유》 같은 드라마가 방영되는가 하면,...

“코오롱, ‘인보사 사태’ 해프닝쯤으로 여긴다”

코오롱티슈진의 골관절염 신약이었던 ‘인보사케이주(인보사)’가 몰락하고 있다. 신고되지 않은 세포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며 판매 중단에 집단소송으로 이어졌다. 인보사에 들어간 것으로...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나 혼자 살아야 한다면?

바르샤바에 공산주의 시대 박물관이라는 곳이 있었다. 공공시설이 아니고 민간이 운영하는 곳인데, 초등학교 교실 세 개 정도 규모에 공산 정부 시절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각종 물품과...

'와인 도시'로 가는 황의조, 유럽 취하게 할까?

보르도는 프랑스 남서부의 항구도시다. 파리, 마르세유 같은 대도시는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정치, 철학, 무역의 중심지였고 중세 건축물이 잘 보존된 영향력 있는 문화도시다. 국내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