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 300여명, ‘일본 보복철회 촉구 대회’ 열어
  • 경기취재본부 서상준 기자 (sisa220@sisajournal.com)
  • 승인 2019.07.23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무역 질서 위배되는 일본정부의 경제 보복 즉각 철회하라"

경기 수원시민들이 23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수원시민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를 향해 "한국 경제의 심장인 반도체 수출을 규제하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7월5일 오전 서울 중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무역 보복 규탄, 일본산 제품 판매 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저널 임준선
7월5일 오전 서울 중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무역 보복 규탄, 일본산 제품 판매 중단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저널 임준선

시민들은 이날 결의문에서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정부가 경제보복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일제강점기 강제 노역에 대한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와 배상을 요구한다"며 "과거사 반성 없이 평화체제에 역행하는 일본정부는 각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가 주관한 이날 결의대회에는 수원시민 300여 명이 참석했다.

한창석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 협의회장은 "지금은 정파를 초월해 대한민국이 하나로 뭉쳐야 하는 시기"라며 "외교와 무관한 경제를 정치에 이용한 대가는 무겁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협의회장은 이어 "대한민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우리 정부와 기업의 노력을 지지하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불화수소, 레지스터, 불화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디스플레이용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수원시에는 삼성전자 본사가 소재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