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후 첫 서울대 촛불집회, 얼마나 모일까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9.09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9일 오후 6시 총학생회 주도 3차 집회 개최
서울대 《대학신문》 설문조사, 74%가 “임명 반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9월9일, 서울대학교에서는 학생들이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세 번째 촛불집회에 나선다. 임명 강행 이후 첫 촛불집회여서 그 규모에 관심이 쏠린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6시께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아크로 광장에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연다. 조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기 위해 재학생, 졸업생이 모이는 자리다.

8월28일 오후8시,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 아크로에서 서울대 총학생회가 주최한 '제2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가 열렸다. ⓒ시사저널 구민주
8월28일 오후8시,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 아크로에서 서울대 총학생회가 주최한 '제2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가 열렸다. ⓒ시사저널 구민주

총학생회는 지난 9월3일 제35차 운영위원회 임시회의를 통해 3차 촛불집회 개최를 의결했다. 이어 5일 사전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불평등 해소를 향한 첫 단추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 장관은 지난 9월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에 대해 제기된 여러 의혹에 '몰랐다'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으로 일관했다"며 "이 같은 답변만 반복된 간담회에서 공정한 사회를 바라는 청년의 열망은 공허한 외침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장학제도에도, 입시제도에도 허점이 존재하고 공정하지 않을 수 있지만 이는 반드시 보완·수정돼야 하는 부분"이라며 "이 같은 의무가 있는 법무부 장관 자리에 불공정함을 용인하고, 심지어 악용한 뒤 책임을 회피하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사람이 앉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조 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만신창이가 됐다'고 했지만 만신창이가 된 것은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엘리트 지식인이 자신의 부와 권력을 어떻게 대물림하는지 목도해야 했던 우리 청년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선 "제도의 공정함을 믿고 고군분투하는 모든 청년에 대한 기만과 비웃음이자 부당한 이익을 챙기는 사회 특권층에 주는 면죄부"라고 강조했다. 

총학생회는 앞선 두 차례의 집회에 이어 이번에도 정치색을 띠는 것을 막기 위해 참가자가 입장할 때 학생증 및 졸업증명서 등을 통해 신분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집회 취지에 어긋나는 구호나 행동을 하는 사람은 퇴장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에서는 지난달 23일과 28일 조국 당시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1·2차 촛불집회가 열렸다. 개인 자격으로 대학원생과 학부생이 주최했던 1차 촛불집회와 달리 2차 촛불집회부터는 총학생회가 주도하고 있다. 

서울대 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찬반 여론이 충돌하는 상황이다. '이번 집회에 꼭 참석하자' '1·2차 집회 때는 고향에 내려가 있어 참석하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꼭 가겠다' '퇴근 후 늦게라도 참석하겠다'는 댓글 등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총학생회가 너무 정치적인 문제에 개입하는 것 아니냐' '이게 촛불을 들 사안이냐'는 반대의 글도 적지 않다.

 

서울대생 74%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반대"

한편, 서울대 학보 대학신문이 지난 9월1일부터 6일까지 학부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644명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한 학생의 비율은 73.9%(476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명 '찬성'은 16.9%(109명),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9.2%(59명)로 뒤를 이었다.

조국 장관의 사퇴를 요구한 서울대 총학생회 성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총학생회가 해당 사안에 의견을 표명하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찬성' 응답이 69.3%(446명), "총학생회의 이번 성명이 서울대 학생사회의 의견을 대표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는 응답이 54.7%(352명)에 달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학부 재학생 전원(1만7742명)을 대상으로 서울대 메일과 대학신문 홈페이지, SNS 페이지 등을 통해 별도의 표본 추출 없이 실시됐다. 설문 참여자가 재학생이 맞는지 확인하는 작업을 거쳐 최종 응답자를 644명으로 추렸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