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 시티 포럼 2019] “지역사회와의 상생안에 주목”
  • 안성모·구민주·송응철·오종탁 기자 (asm@sisajournal.com)
  • 승인 2019.10.04 16:00
  • 호수 15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영 SK E&S 소셜밸류본부장

‘좋은 도시(Good City)’는 과연 어떤 도시일까? 경제적으로 부유한 도시, 첨단시설을 갖춰 편리한 도시, 범죄가 없어 안전한 도시…. 사람들의 가치관은 저마다 다를 수 있다. 그런 만큼 ‘좋은 도시’에 대한 기준도 다양할 수 있다. 도시도 마찬가지다. 살아 숨 쉬는 생명체로서 도시는 저마다의 모습을 지니고 있다. ‘좋은 도시’를 복제해 옮겨놓는다고 해서 ‘좋은 도시’가 형성되는 건 아니다.

시사저널은 우리의 삶터인 도시를 어떻게 하면 ‘좋은 도시’로 만들 수 있을지를 함께 고민하고자 『굿 시티 포럼(GOOD CITY FORUM)』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에 걸쳐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더 넓고 더 깊게 들여다봤다. 왜 도시를 재생해야 하는지 근본적인 질문에서 출발해 ‘도시혁신’ ‘가치혁신’으로 나아가는 도시재생의 미래를 모색했다.

9월30일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시사저널 주최의 2019 굿시티포럼(2019 Good City Forum):도시재생에서 김기영 SK E&S 소셜밸류본부장이 기업-지자체-주민 협업의 힘이란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9월30일 광화문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시사저널 주최의 2019 굿시티포럼(2019 Good City Forum):도시재생에서 김기영 SK E&S 소셜밸류본부장이 기업-지자체-주민 협업의 힘이란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김기영 SK E&S 소셜밸류본부장은 소셜벤처기업들을 위한 거점 공간을 조성하고 문화·관광의 중심지로 도시재생 사업을 펼치는 ‘로컬라이즈(Local:Rise) 군산’을 추진하고 있다. 처음부터 도시재생에 대한 원대한 계획이 있었던 건 아니다. 김 본부장은 “전라북도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 사업장을 둔 회사로서 어떻게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가 고객·지역사회와의 상생안에 주목하게 됐다”고 전했다.

군산은 지방 도시의 문제점 대부분이 집약돼 있는 곳이다. 제조업 침체로 지역 경제가 위축됐고, 지난해 GM 공장 폐쇄로 인구 유출까지 가속화했다. 한편에서는 지역 주민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도시의 활력을 되찾고자 안간힘을 쓰는 중이었다. 김 본부장은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힘을 보태면 시너지가 날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SK E&S는 우선 군산의 대표적 구도심인 영화동에 소셜벤처 청년기업가들을 육성하기 위한 인큐베이팅 오피스를 구축했다. 선발된 소셜벤처는 군산에 최적화된 신규 사업 아이템을 찾을 인큐베이팅 과정 11개 팀과 기존 사업모델을 발전시켜 현지 확대 방안을 모색할 액셀러레이팅 과정 13개 팀 등 총 24개 팀 70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오피스에 머물면서 군산에 특화된 관광 연계 사업과 지역 특산품 브랜딩, 군산시 홍보 콘텐츠 개발 등 모델을 발굴해 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