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리더-환경] 이지언…‘자연을 착취하지 않는 세상’을 향해 걷다
  • 박성의 기자 (sos@sisajournal.com)
  • 승인 2019.10.25 10:00
  • 호수 156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언(37)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국내에서 손꼽히는 환경운동가다. 특히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겨냥해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23(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 회의장에서 기후행동 정상회의연설을 한 다음 날, 이지언 환경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연합 명의의 성명을 통해 정부는 해외 석탄발전소 건설 수출에도 막대한 금융지원을 해 왔다개발도상국의 저탄소 전환을 위한 녹색기후기금 사무국을 유치했지만 정작 석탄발전 투자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국장은 시사저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먹는 것이 바로 나인 것처럼, 사회 기반인 에너지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방식이 그 사회의 건강성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기후 위기로부터 아무도 소외되지 않고 살아남는 사회, 사람에 대한 차별과 자연에 대한 착취 없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 시사저널 최준필
ⓒ 시사저널 최준필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