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한국, 누가 움직이는가 - 연예스타] 거침없는 그들, 영향력도 ‘훗훗훗’

소녀들의 영향력은 막강했다. 일본을 넘어 유럽에서도 거침없는 신한류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걸그룹 소녀시대가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예계 스타 1위로 뽑혔다. 지난 2007년 ...

시청자 눈높이에 맞춰 변한 방송, 변한 아나운서

10년 전만 해도 아나운서는 조신한 존재였다. 허리를 똑바로 펴고 앉거나 서서 손에 마이크 하나를 들고 오로지 입으로만 드러나는 존재, 심지어 뉴스 도중 누군가 난입해 “내 귀에 ...

유재석이 확인시켜 준 국민 MC의 존재감

‘쩐의 전쟁’이 절반의 실패였다는 것은 이런 얘기이다. 프로그램은 분명히 대학생의 힘든 처지를 언급하며 아르바이트 체험을 한다고 시작했다. 그런데 막상 체험이 시작되자 노홍철은 연...

‘존경받는 예능’이 된 '무한도전'의 저력

이 ‘존경받는’ 예능이 된 이유는 세 가지이다. 첫째, 은 창조성과 도전 정신을 보여준다. 성공적인 포맷을 계속 우려먹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새로운 내용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 ...

잘 놀다간 중·장년들, 예능판을 확 바꿨네

개발 시대로 상정되는 1970년대는 문화적으로 암울한 시기였다. 그래도 청춘들의 턱턱 막힌 숨을 뚫어주는 공간이 있었으니, 그곳이 바로 ‘세시봉’이다. 약간의 입장료를 내면 하루종...

‘걸그룹 전성기’에도 여성들은 고달프다

2010년에 한국 영화계에서는 여배우들의 곡소리가 터졌다. 설 자리를 잃었기 때문이다. 원래도 그런 경향이 있었지만, 2010년에는 거의 독식이라 할 정도로 남자 배우들이 강했다....

연예 / “포기하지 않으니 꿈이 이루어졌다”

올해 연예계는 지난 몇 년간의 연예계와 대동소이했다. 영화는 대박의 기준선인 1천만명 관객을 동원한 영화가 나오지 않을 정도로 시장이 줄어들었고, TV 드라마 시청률 40% 선은 ...

2010 연예대상 누가 받아야 할까

또다시 12월이 왔다. 바야흐로 시상식 시즌이다. 한 해를 결산하는 자리에서 누군가는 상을 받게 된다. 연말 시상식은 언제나 대중의 관심사인데, 특히 예능이 모든 방송 분야를 통틀...

‘통합 연예대상’이 있다면, 강호동 차지

만약 방송 3사 통합 연예대상이 있다면 그 대상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단연 강호동이다. 2010년은 그만큼 강호동의 괴력이 빛을 발휘한 한 해였다. MBC에서는 가 당대를 대표하는...

[방송·연예] 눈 뜨면 유재석·강호동 ‘2인 천하’는 계속된다

스타 MC들이 연예계를 점령했다. 전통적으로 연예계를 주도해 온 지상파 방송에서 ‘예능 전성시대’가 계속되면서, 메인 MC들의 영향력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KBS·MBC·S...

[전문가 1천5백명이 뽑은 분야별 ‘가장 존경하는 인물’] 시대를 움직인 거인들‘살아 있는 역사’로 빛나다

누군가를 존경할 수 없는 사회는 죽은 사회이다. 존경할 만한 누군가가 없는 사회 역시 마찬가지다. 태산북두처럼 우러러 존경하지는 않더라도 나보다 먼저 한 발짝 앞서 내딛은 이에 대...

‘방송 사유화’ 논란 부른 그들만의 토크쇼

“지들끼리 떠드는 것을 뭐하러 보고 있냐?” 나이 든 세대들은 흔히들 예능 프로그램을 보며 이렇게 말한다. 그런데 이 얘기 속에는 작금의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꽤 많은 정보가 들어...

‘호우 시절’ 언제까지 갈까

조연, 주연. 전세계에 공개된 이 두 편의 할리우드 영화 출연 경력으로만 놓고 보아도 가수 겸 연기자 비(정지훈)는 한국 연예사에서 한 획을 그을 만한 경력을 쌓았다. 이런 활동...

‘강심장’들의 ‘무한도전’ 계속된다

유재석과 강호동의 아성은 절대적이다. 월요일 최고 예능 프로그램인 는 유재석(사진 왼쪽)이 진행하고, 화요일 최고 예능 프로그램인 은 강호동(사진 오른쪽)이, 수요일에는 강호동의 ...

‘일요 예능 삼국지’ 2차전 승자는?

바야흐로 예능계의 최대 격전장인 일요일 저녁 시간대에 다시 전면전이 시작되었다. 일요 예능 삼국지 2차전이다. 1차전은 KBS와 SBS의 압승, MBC의 참패였다. 이번에는 어떻게...

‘월드스타’를 향한 악플의 심리학

요즘 가수 비에게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비가 새 노래로 컴백한 후부터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그때부터 비가 TV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마다 반드시 논란이 일어나면서 네티즌들...

이승기·이경규의 ‘악플을 피하는 방법’

이경규는 군림하는 절대 강자의이경규는 군림하는 절대 강자의 모습을 보여주며 수렁에 빠졌었다. 그가 에 처음 나왔을 때, 하차하라는 악플이 쏟아졌을 정도이다. 하지만 그는 요즘 유재...

만화의 대세는 이제 ‘병맛’이다

‘병맛 만화’라는 것이 있다. 10~20대는 열광하고 30대 일부는 동조하면서 킥킥거리고 대개의 40대로부터는 ‘이뭐병’(이것은 무슨 병신 같은)이라는 반응을 얻는다고 해서 붙여진...

건강한 웃음 샘물 파는 ‘행복 전도사’

“표정들이 왜 그래요, 친구가 모임 나오라고 하면 회비 있냐고 물어봐서 비싸면 약속 있다고 하는 사람들처럼.” 특유의 반어적인 어투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개그맨이 있다. 바...

시청자도 북 치고 장구 치니 게스트도 즐겁지 아니할까

이른바 독한 토크쇼들만이 살아남는 시대, 착한 토크쇼를 주창한 가 남긴 파장은 컸다. 모든 면에서 는 토크쇼들이 가는 정반대의 길을 걸어갔다. 집단 토크쇼가 대세가 되어가는 상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