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라면 임우재 인터뷰를 보도했을까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삼성전기 고문의 인터뷰 기사가 관심을 끌고 있다. 2014년 10월부터 시작된 소송은 아직 현재진행형이다....

[올어바웃 아프리카] “주한 케냐 대사관을 더 빨리 개설했어야 했다”

아프리카대륙 동쪽에 위치한 케냐. 영화 《아웃오브아프리카》, 야생동물로 가득한 사파리, 마사이족, ‘케냐AA’ 커피 등을 통해 익숙한 이름이다. 또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의 부친...

중국의 구조조정에 관심 가져야

상 반기를 보내면서 각 연구단체들이 하반기 경제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난해 말 전망보다는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낮췄다. 그러나 하반기에는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상반기...

스위스가 부결시키자 더 활활 타오르는 ‘보편적 기본소득’

6월5일 치러진 스위스 국민투표. 안건은 모든 성인에게 월 2500스위스프랑(한화 약300만원)을 주는 기본소득안. 결과는 부결이었다. 스위스 국민의 76.9%가 반대표를 던졌는데...

캐머런 총리, 말장난하다 사임 위기에 몰리다

‘유탄(流彈)이 역사를 바꾼다’는 말이 요즘처럼 실감 나는 때도 없는 것 같다. 파나마 페이퍼스(Panama Papers)가 일으킨 영국 조야(朝野)의 소동을 보고 든 생각이다. ...

“나는 보수주의자, 원칙 지키는 것이 보수다”

잊을 만하면 한 번씩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 순위 1위에 오르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있다. ‘지방 인물’이 ‘전국 인물’로 부상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 단체장의 참모진도 “항상 긴...

새정치연합, 소방관 처우 개선 등 100대 예산 선정

새정치민주연합은 30일 국민예산마켓 16건의 핵심 예산과 100대 국민예산을 선정·발표했다. 핵심 예산에는 소방관 처우 개선과 비정규직 차별 해소, 가정어린이집 보육교사 충원 등 ...

미국에서 이미 무산된 상고법원 사례 감췄나

1년 3개월간 공청회와 토론회만 수십 번. 대법원 외에 상고심을 처리하는 별도 법원인 ‘상고법원’ 설치를 두고 이토록 오랜 기간 많은 말이 오갔다. 지금 대한민국의 사법체계는 1심...

‘이단자’끼리 만나 외로움 달래려나

동북아에서 이단자 취급을 받고 있는 북한과 일본이 올가을 정상회담을 개최할 수도 있다는 동향이 감지되고 있다. 일본 국내에서 낮은 지지율로 고민하면서도 개헌을 추진하고 있는 아베는...

그리스 사태와 빚

7월 5일 그리스는 국제 채권단이 제시했던 채무 조정안을 국민투표를 통해 부결시켰다. 이 투표 결과를 본 우리 국민 중 상당수는 마음이 착잡했다. 약 18년 전 우리 역시 외환위기...

“독일은 그리스에 빌려준 돈 못 받을 것”

그리스 3차 구제금융안 합의 소식이 전해진 7월13일, 트위터에서 ‘이것은 쿠데타’라는 해시태그가 빠르게 퍼져나갔다. 독일이 그리스 국민의 반대에도 오히려 전보다 더 강력한 긴축안...

“오늘도 주유소에서 기름 가득 채웠다”

그리스 현지 시각으로 지난 7월5일, 국민투표 결과가 나오자 신타그마 광장은 ‘반대’ 지지자들이 외치는 ‘오히’(OXI·아니요)의 함성으로 뒤덮였다. 젊은이들과 실업자, 저소득층이...

설마 쫓겨나기야… 막가파 작전 먹힐까

7월5일 그리스에서 ‘국제 채권단이 6월25일 제안한 구제금융 협상안을 받아들일 것인가’를 두고 국민투표가 실시됐다. 이 투표에서 그리스 국민의 61.3%가 ‘아니요’를 선택해 그...

“김조광수-김승환 부부는 떳떳하다”

아일랜드는 최근 국민투표를 통해 동성 간의 결혼을 합법화했다.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에 동성 결혼을 다룬 다큐멘터리 이 국내에 개봉한다. 주인공은 영화감독 김조광수와 제작자 김승환...

중국 vs 인도, 지진 구호 ‘쩐의 전쟁’

“여기! 여기!” “더 줘!”4월30일 대지진이 발생한 지 6일째, 일본 산케이신문이 전한 네팔 현지 모습은 처참했다. 지원 차량이 다가오자 음식과 물을 찾는 이재민이 몰려들었다....

‘박근혜-김정일 대화록’ 통해 해답 찾았나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서라면 북한의 지도자와도 만날 것입니다.” 지난 2012년 11월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용의를 피력했다. 당시 이미 북한 최고 지...

중·고등학생 ‘투사’들, 투쟁 주도하다

지난 10여 일간 홍콩은 30도를 오르내리는 때아닌 늦더위로 무척이나 뜨거웠다. 하지만 더위보다 더 뜨거운 기운이 거리 곳곳에서 피어올랐다. 9월28일부터 완전한 직선제에 의한 행...

박근혜 vs 김정은, 대 이은 애증의 게임 펼쳐진다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을 비롯한 실세 3인방의 남한 방문을 계기로 남북 관계의 돌파구가 열릴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북한이 지난 8월 우리 정부가 제안한 고위급 당국 대화...

“시진핑 꼭두각시를 거부한다”

10월2일 홍콩 코즈웨이베이는 여느 때처럼 인파로 붐볐다. 코즈웨이베이는 홍콩 섬에 있는 상업거리로 세계에서 임대료가 가장 비싸다. 소고백화점을 중심으로 백화점과 쇼핑몰이 몰려 있...

왕실이 밥 먹여주나

회색 양복에 연한 노란색 넥타이를 맨 노신사는 카메라 앞에 섰다. 그는 침착하고 단호한 말투로 자신의 퇴위를 알렸다. 6월2일 스페인 국왕 후안 카를로스 1세의 퇴위는 녹화방송이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