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사례’ 신용카드 한 사람이 한장 반씩

‘만원사례’ 신용카드 한 사람이 한장 반씩국내에 신용카드가 등장한 지 6년 만에 2천만장 시대가 열렸다. 88년 3백82만장으로 시작한 국내의 신용카드 발행 수는 94년 6월 말 ...

남도의 신비 ‘감칠맛’잔치

전라남도는 우리 맛의 본고장이다. 남도 맛의 특징은 모든 개별적 깊이와 개성, 그리고 온갖 맛들이 서로 어우러지는 맛의 다양성에 있다. 남도에서 제가끔의 ‘맛’들은 하나의 완성된 ...

■인도 “죽음에 이르는 병 10월10일게 박멸??

■인도 “죽음에 이르는 병 10월10일게 박멸?? 8억3천만의 인구를 가진 인도가 30년 만에 찾아온 페스트로 휘청대고 있다. 9월 23일 수라트 지역에서 첫 환자가 발생한 이래 ...

부산의 새 돈준 러시아 타운

불볕 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 7월20일 정오, 부산시 초량동 부산역 맞은편에 자리한 속칭 텍사스 골목. 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러시아인 수백명이 골목길을 누비고 있다. 손에 ...

세월 흘러도 ‘감정’은 남는다

‘韓따스’와 ‘韓따이표’. 92년 8월24일 대만 정부가 한국과 단교를 선언한 다음 단교 전과 후의 차이점을 극명하게 나타내주는 호칭이다. 韓 따이표(代表)는 대만 정부 관계자들이...

영국은 거지들의 ‘요람’?

요즘 영국에서는 ‘요람에서 무덤까지’라는 사회 보장 기치가 무색할 정도로 많은 거지들을 볼 수 있다. 그래서 거지들이 많이 나타나는 곳에는 적선을 하지 말라는 안내문까지 나붙기도 ...

홀로서기 꿈 이뤘으나…

지난 5월4일부터 팔레스타인측의 자치가 시작된 가자지구와 예리코 시의 앞날이 순탄치 않다. 자치의 성공 요건인 경제력이 아직 미약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근에 팔레스타인 지도부가 ...

WTO 시대 카운트 다운

‘국제 협상의 도시’라고 불리는 제네바는 대부분이 프랑스에 둘러싸여 있는, 스위스에서는 다소 돌출된 지역이다. 이 도시의 쿠앵트랭 국제공항도 사실은 부지의 절반이 프랑스 영토이다....

“WTO 전환에 큰 기대”

가트 사무국은 레만 호의 고요한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제네바의 빌라바르통 공원에 자리잡고 있다. 제네바가 자랑하는 산책로와 식물원 사이에 있어 사무국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

백두산 구경도 몸조심 돈조심

사업차 중국에 자주 드나드는 ㅇ씨는 자타가 공인하는 중국통이다. 그런 그가 북경에서 사기를 당했다. 미국 달러를 좋은 값에 사겠다는 야바위꾼에게 3백달러를 건네자, 그는 달러를 중...

“전자대장경을 만들자”

조계종 개혁회의는 최근 “불교를 바꿀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대장경 전산화”라는 해인사 대장경연구소 승려들의 작은 외침에 귀를 기울이기 시작했다. 지난 92년 해인사의 한 승려...

영어 함부로 쓰면 벌금!

프랑스에 이민 단속 경찰이 신설된데 이어 언어 감시 경찰이 생겨날 날도 멀지 않은 것 같다. 올봄 정기국회 개원과 더불어 지난 4월 중순 프랑스 상원은 ‘프랑스어 사용에 관한 법’...

섣부른 ‘인권 카드’ 자충수 될 수 있다

김영삼 대통령이 북한 벌목공을 수용하겠다고 한 것은 앞으로 대북정책이 지금까지와 아주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것임을 예고한다. 김대통령은 4월13일 주돈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인도...

키신저 ‘평화 중재자’ 복귀

키신저 ‘평화 중재자’ 복귀 최근 자신의 지론인 ‘현실 외교론’을 체계적으로 분석한 역저 《외교(Diplomacy)》를 펴내 호평을 받은 헨리 키신저(70·사진)전 미국 국무장관이...

너도 나도 펌프질 온천물 바닥난다

온천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다. 전국의 이름 있는 온천에는 주말은 물론 평일에도 온천 이용객이 줄을 잇는다. 지난해 충북 중원군에 있는 수안보의 경우, 약1맥10만 명이 온천을...

신비하고 장엄한 ‘백두8경’ 아십니까

백두산을 중심으로 북한이 절경으로 꼽는 ‘백두 8경’의 내용이 밝혀졌다. 3월10일자 내외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백두산을 중심으로 리명수폭포, 백두영봉, 장군봉의 해돋이, 설경, ...

스스로 청산하지 않는 일본

김영삼 대통령의 방일을 맞는 일본의 분위기가 예전과 달리 차분하다. 전두환 · 노태우 대통령이 방문했을 때처럼 삼엄한 경비 태세도 별로 띄지 않는다. ‘일본이 싫으면 한국으로 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