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강국 코리아, 그런데 ‘남자 골프’는 왜?

”남자선수가 결코 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여자선수들이 너무 잘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남자선수들이 그늘에 가려져 있을 뿐이지요.”골프팬들이 한국 골프를 보면서 의아해하는 부분...

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들이 강한 이유

“선수의 기량이 먼저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그럴까요. 기업의 골프에 대한 열정과 적극적인 지원이 없었다면 한국 선수들이 LPGA투어에서 놀랄 만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을지...

이제는 ‘인비키즈’ 시대

“우리 애도 지금부터 골프를 배우면 될까요?”한국의 에이스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주니어 골프’에 변화 바람이 일고 있다. 박세리(39...

온 국민에게 감동 선사한 ‘한국의 아놀드 파머’

1998년 여름의 기적을 기억하는가. US여자오픈. 당시 듀크대 2년생인 아마추어 골퍼 제니 추아시리폰(태국)과 무승부로 경기는 다음 날 18홀 연장전으로 들어갔다. 마지막 18번...

‘안암골 호랑이’, 세계 그린에서 포효

고려대학교 프로골퍼들이 한·미·일 그린을 강타하고 있다. 세계 여자골프 랭킹 1위 리디아 고(18·고보경)가 올해 심리학과에 입학하면서 고려대 출신 및 재학생들 중 프로골퍼로 활약...

중고 퍼터로 122억 움켜쥐다

‘드라이버는 쇼, 퍼팅은 돈’이라고 했던가. 300m의 드라이버와 1m 퍼트가 같은 1타이기 때문이다. 대개의 골프 경기는 그린에서 승자가 갈린다.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바...

우승 샷엔 아빠의 땀방울이 맺혀 있다

한국 선수들이 미국 그린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태극낭자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3월8일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4개월간의 침묵을...

언니·동생 사이좋게 챔피언 먹어요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그린을 누가 평정할 것인가. 시즌 초반이지만 한국 선수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춘추전국시대 양상을 보이고 있다. 4개 대회를 한국계 선수...

그녀들의 눈부신 샷에 넋을 놓다

박인비의 세계 여자골프 천하통일로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 여자프로골프 선수들은 최근 4~5년간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대회에서 상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