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정신 승리와 견강부회, 그리고 맥베스

#1: 루쉰(魯迅)은 20세기 초에 활약한 현대 중국 문학의 거성이다. 골초였던 그는 결국 50대 중반에 결핵·천식 등 폐질환으로 세상을 떴다. 그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아...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뇌·호흡기 건강이다. 모두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질환과 연관돼 있다. 심장질환 가운데 심근경색은 유독 환절기...

[가평브리핑] 취약계층 일자리지원사업 참여자 70%대 취업

경기 가평군이 취약계층의 생계 안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맞춤형 일자리지원 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7일 가평군에 따르면 군은 중·장년층 실직자를 비롯해 장애인, 결혼이주여성, 노...

[평택브리핑] 평택-베트남 땀끼시, 미래지향적 우호 증진 한뜻

경기 평택시가 베트남 꽝남성 땀끼시 대표단과 민간부문 교류 확대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20일 시에 따르면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날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땀끼시 대표단과 ...

추석 성묫길 ‘진드기·벌·뱀’ 주의보

추석을 맞아 성묘하러 가는 사람이 늘어나는 시기다. 성묫길엔 쯔쯔가무시증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게 물려서 발생한다. 가을엔 털진...

비행기 탈 때도 자외선 차단제가 필요하다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비행기 탑승객의 요청으로 이륙 전 비행기에서 내린 사례 중 약 55%는 공황장애나 심장 이상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로 나타났다. 미국 항공기 승객이나...

갈 데까지 간 야구계…유소년에 약물 투여까지

대학 입학이나 프로야구단 입단을 위해 유소년들에게 금지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를 투여한 전대미문의 사건이 국내에서 발생해 야구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프로야구 선...

택시기사 5명 중 1명, 만성폐쇄성폐질환·천식 의심

미세먼지에 노출이 많은 택시기사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 폐 질환 소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아산병원은 최근 50대 이상 택시기사 159명을 ...

수소수·마스크 ‘미세먼지 완전 차단 효과’ 없음

미세먼지는 일상이 됐고, 미세먼지를 차단한다는 제품은 생필품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차량용 공기청정기, 화장품에 이어 수소를 첨가한 물(수소수)까지 시중...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가해의식’ 갖게 되는 게 더 큰 고통”

4월8일 오전 서울 중구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사무실에서 만난 최예용 부위원장은 기자에게 사무실 벽 하나를 가득 차지한 가습기살균제 피해 연표를 가리키며 한참을 설명했다. 가습기...

알아두면 쓸모 있는 미세먼지 30문 30답

미세먼지 문제는 일상이 됐다. 농도는 과거보다 옅어졌다지만, 미세먼지에 대한 걱정은 사계절 내내 이어지고 있다. 체감으로 느끼는 심각성은 과거보다 훨씬 높아졌다. 왜 미세먼지가 많...

미세먼지에 눈 건강을 지키는 TIP

눈은 미세먼지와 직접 접촉하는 장기다. 눈은 장기 중 유일하게 점막이 밖으로 노출되는 기관이어서 미세먼지와 같은 외부 자극에 민감하다. 특히 외부 자극이 결막(눈꺼풀의 안쪽과 안구...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 먹으나 마나”

2013년 미국에 ‘건강한 똥’을 기부받아 필요한 사람에게 주는 일명 ‘똥 은행’이 설립됐다. 이후 한국 등 다른 국가에도 똥 은행이 생겼다. 건강한 사람의 대변에서 채집한 ‘좋은...

“3~5월 최악의 미세먼지 온다”

미세먼지는 우리 생활패턴까지 바꾸고 있다. 날씨는 따뜻해지고 있지만 미세먼지의 공습이 본격화하면서 야외에서 운동하기 부담스러운 날이 늘고 있다. 그러다 보니 가정에서 운동하는 ‘홈...

가습기살균제 참사 ‘빙산’ 드러날까

‘안방의 바이오사이드(biocide) 사건’으로도 불리는 가습기살균제 피해 사고는 이미 ‘옥시 사태’로 알려진 바 있다. 옥시의 가습기살균제 제품의 유해성이 입증된 뒤, 관련자들은...

“피해자에 물밑 작업하는 SK케미칼, 범죄 자인하는 것”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는 2016년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을 검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유해성이 인정돼 처벌받은 옥시 등과 달리, 가습기살균제 원료의 유해성이 입증되지 ...

독감에 있는 예방 주사, 왜 감기엔 없을까? 

독감 예방주사를 맞아도 감기에 걸린다. 독감을 독한 감기로 생각하지만 두 질환은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감기는 100여 가지의 감기 바이러스가 원인이지만, 독감은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침묵의 살인자①] 미세먼지 세상에서 살아남기

2018년 최대 화두 중의 하나는 ‘미세먼지’였다. 미세먼지는 우리의 라이프스타일까지 바꿔놓았다. 침묵의 살인자로 불릴 정도로 국민들 건강을 해치는 심각한 재난으로 다가왔다. 하지...

영화 같은 중국발 ‘슈퍼 황사’ 55년간 5배 증가

공상과학영화 '인터스텔라'는 거대한 모래폭풍과 미세먼지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런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장면이 중국 서북부에서 그대로 재연됐다. 11월25...

마오쩌둥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공식 평가

1893년생인 마오쩌둥(毛澤東)은 79세가 된 1972년 1월18일 본격적으로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 63세 때인 1956년만 해도 장강(長江·양쯔강의 정식 명칭) 중류에서 1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