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대 감사팀, 한국어학당 교직원 내부감사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가 한국어학당에서 근무하던 교직원에 대해 내부감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한국어학당 교직원으로 근무하면서 베트남 현지의 어학센터(에이전트) 임원으로 근...

한국의 중심으로 중국인이 몰려온다

한국 ‘쇼핑’에 빠진 중국인이 늘어나고 있다. 서울 명동 등 번화가에는 한국 상품을 사가려는 중국인들이 넘쳐난다. 중국인 관광객은 과거에 다수를 차지했던 일본인 관광객 수를 넘어서...

“한국인들, 다양성 더 인정해야 해”

낸시 에이벨만(Nancy Abelmann) 미국 일리노이 대학 인류학 교수(53)만큼 속속들이 한국을 알고 있는 외국인도 드물다. 그는 1980년대 한국의 농민운동에 대한 논문으로...

새 바람 몰고 오는 열정의 그들

다문화 사회는 우리 사회의 풍경을 바꾼다. 풍물만 바꾸는 것이 아니다. 사람도 바꾼다. 각계에서는 벌써 ‘한국인’으로서 중심에 서서 맹활약하는 귀화인들이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니...

시부모ᆞ남편 위해 한국 요리 ‘열공’

“안녕하세요, 실비아 크리스틴입니다.” 실비아 크리스틴 씨(35)는 조금 서툰 한국말로 인사를 건넸다. 실비아 씨의 고향은 한국에서 12시간 거리에 있는 이탈리아 밀라노다. 그 머...

아프리카에서 날아온 왕자 선교사

아프리카 가나공화국의 한 왕자 부부가 서울에서 복음을 전파하고 있다. 프린스 찰스(34)와 프린세스 모니카 부부가 그 주인공. 이들은 서울 합정동의 외국인 묘지와 나란히 있는 ‘유...

[한글]'꼬부랑길' 걷는 한글 국제화

우리는 한국말을 배우는 외국인이 기껏해야 미국인 선교사나 일본인 정도로만 알고 있다. 하지만 자세히 알고 나면 꼭 그런 것만 도 아니다. 루파 바가양(23)은 지난 3월 인도 뉴델...

주한 일본 기자 ‘인맥이 정보“

기자의 간첩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간첩 행위에 대한 정의가 정확하진 않은 것 같다. 시노하라씨 구속 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실상을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

‘한국어교육 의지’ 법원이 인정

지난달 30일 오후 1시즘 서울 종로구 운니동 구 덕성여대 구내 서울 한국어학당(원장 김정혜) 사무실에서는 갑자기 환호성이 터졌다. 이 학당에서 외국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5명의...

“한국어 교육경시 풍조가 더 슬프다”

평생직장이라 생각하며 땀 흘려 일 해온 일터에서 하루아침에 해고되고 말았다는 것보다 대학에서 조차 이렇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일이 경시 될 수 있을까 하는 것을 생각하면 참을 수 없...

중국 ‘女高音’ 모국서 성악 공부

蘇春愛는 중국 연변 조선족자치주에서 온 교포유학생이다. 올 29세. 그는 91학년도 전기 연세대학교대학원 음악학과(성악과정) 석사과정 입학전형에 응시하여 3월12일 합격 확인서를 ...

日 신문에 ‘한글’ 대제목

일본의 일간지 중에서 가장 권위있는〈아사히(朝日)신문〉이 재일교포 사회의 생활상을 소개한 연재기사의 타이틀을 직접 한글로 ‘이웃사람’이라고 표시해 큰 화재를 모으고 있다. 일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