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30대 재벌가 오너 지분 가치 변화 공개

우리 경제의 내일을 책임질 재벌가 차세대 경영인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얼마나 될까. 시사저널은 이런 궁금증을 안고 지난해부터 기업 경영 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의뢰해 ...

[인천 24시] ‘인천 학원강사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비상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에 의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인천시는 미추홀구 용현동에 거주하는 개인...

[언택트 시대] AI 더해진 ‘비대면’ 시프트, 재계 판도 바꿨다 

공정거래위원회가 5월3일 지정한 ‘2020년 자산총액 5조원 이상 공시대상기업집단(대기업집단)’ 중 가장 눈에 띈 이름은 IT기업 카카오와 넷마블이었다. 카카오는 계열사를 26곳이...

이사회 출석률 높은 총수와 낮은 총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7년 들어 사내이사로서 이사회에 단 한 차례도 출석하지 않았다. 그러다 지난해 10월26일 사내이사 임기를 연장하지 않고 물러났다. 박삼구 전 금호아...

대한항공, 최대 1조 유상증자로 현금 확보

대한항공이 최대 1조원 규모 유상증자로 현금을 확보하겠다는 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할 전망이다. 알짜 사업 부문인 기내식과 항공정비 부문을 매각할 수 있다는 관측에는 선을 그었다. ...

애물단지 사내유보금, 코로나 극복의 열쇠 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생존을 위한 기업들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둔화되고 수요도 급감하고 있다. 위기를 넘어 존폐의 기로에 기업들...

위기의 두산·한진, 보유 자산 ‘눈물의 매각’ 나선다

두산그룹과 한진그룹이 보유 자산을 매각하면서 재무 구조 개선에 나선다. 업황 부진으로 실적이 악화된 상황에서 채권단과 주주들이 압박에 나선 결과다. 상당한 규모의 현금을 확보해 유...

대한항공, 조양호 밀어냈던 ‘3분의2 룰’ 바꿨다…힘 실린 조원태

대한항공이 지난해 고(故) 조양호 회장을 사내이사 자리에서 밀어낸 '3분의2 룰' 정관을 바꿨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

한진가 ‘남매의 난’ 판세, 조원태에 기울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조 전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이 주주총회 의결권...

한진, 주주들에게 “조현아 연합 막아 달라” 호소

한진그룹이 오는 27일 개최되는 지주사 한진칼의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국가 기간산업이 투기 세력에 의해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주주들에게 "조현아 주주연합으로부터 경영권을 지켜낼...

코로나 확산에 10대 그룹 총수 지분 가치 14조5000억원 증발

주식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직격탄를 맞고 있는 가운데 국내 10대 그룹 총수들의 보유 지분 가치가 14조5000억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

5000억원대 송현동 부지, 시장에서 찬밥 대우 받는 이유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는 4m 높이 돌담으로 둘러싸인 널찍한 공터가 있다. 한진그룹이 보유한 송현동 부지다. 서울 중심부에 위치한 만큼 역사적으로도 유서가 깊다. 1915년까지 조...

총수들은 대부분 전과자? 규제 자초하는 오너 리스크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관심사다. 3월에 열릴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의 이사 재선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남매들의 지분이 엇비슷하고, 어머니인 이...

[포토]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빈소 현장

19일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20일 각계 인사들의 본격적인 조문이 이뤄졌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22일 오전이다. 유언장은 별도로 남기지...

항공업, 올해도 ‘훨훨’ 날기 힘들다

국내 항공업계가 말 그대로 바닥을 찍었다. 각 사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상장 6개 항공사는 지난해 3분기까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총 1조1922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비상장사인 ...

불붙은 한진家 母子갈등…5일 만에 사과문 발표

경영권을 둘러싸고 모자(母子) 갈등까지 벌인 한진 총수 일가가 사과문을 냈다. ‘공동 경영’이란 선대의 유훈과 어긋날뿐더러 가족 간 갈등이 주주총회에 악재가 될 것이란 판단에 따른...

한진그룹 ‘남매의 난’ 이어 ‘모자의 난’까지

‘남매의 난’으로 시작된 한진그룹 가족 간 분쟁이 ‘모자의 난’으로까지 번졌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의 자택을 찾았다 언쟁을 벌인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큰 별들 떠난 재계 앞길은 ‘비포장도로’

대한민국 산업 부흥을 이끌었던 재계 거목들이 올 한 해 한꺼번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세상을 ...

세대 교체 논하기엔 여전히 건재한 한화 김승연·SK 최태원

대한민국 산업 부흥을 이끌었던 재계 거목들이 올 한 해 한꺼번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과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세상을 ...

조현아, 동생 경영 작심비판…‘남매의 난’ 신호탄 될까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공동 경영'이란 선친의 유훈과 다르게 한진그룹을 운영해왔다는 것이다. 고(故) 조양호 전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