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브리핑] 함안군, 코로나19 극복 마스크 집중 나눔 창구 운영

경남 함안군이 오는 20일까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랑의 마스크 나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함안군은 자발적 마스크 나눔 행사로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

120세까지 살고 싶으면 ‘근육 저축’ 하라

100세 시대다. 통계에 따르면 1971년에 출생한 사람은 특별한 사고가 없는 한 100년을 산다. 의학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제는 웬만한 병으로는 죽지 않는다. 암의 완치율도 비약적...

지반 침하에도 지하철 개통 강행 논란…"공사관련 없다" 귀막은 김포시

지난 2017년 5월 김포시 동양신명아파트 주민들이 시청 정문에서 사우사거리(김포시청역) 공사 영향으로 지반침하와 벽면균열이 발생해 안전진단과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시위가 있었다.그...

아세요? ‘작심삼일 건강법’

새해부터는 작심삼일 건강법을 실행해 보자. 작심(作心)은 《맹자》에 처음 나온 말인데, 원 문장은 ‘작어기심’이다. 작어기심 해어기사, 작어기사 해어기정(作於其心 害於其事 作於其事...

불로장생의 비법 ‘바람을 막아라’

중국 옛날이야기다. 어느 해에 심한 가뭄으로 흉년이 들어 수확할 것이 없었다. 사람들은 먹을 것이 없으니 무리를 지어 도적질하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식량을 약탈했다. 나라에서 도적...

장수마을의 공통점은 ‘소박한 식단’

파키스탄 북쪽에 평균 수명 120세 마을 훈자가 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 배경으로 유명하다. 고도 2440m 고지대에 위치한다. 사람들이 실제 나이보...

인간 수명에 대한 4인(人) 4색(色)

“환경오염 등으로 수명 줄 수도” 조수현 중앙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절대 한계 수명은 125세다. 앞으로는 유전자 가위를 이용해 질병을 극복하고, 텔로미어(염색체 끝부분으로 세...

인간 수명 한계 115년 설(說)에 학계 술렁

몇 해 전 국제 과학저널 네이처에 인간 수명이 최고 142세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실렸다. 일반 쥐의 평균 수명은 2년을 조금 넘는 정도인데, 특정 약(라파마이신)을 투여...

[New Books] 《호르몬 밸런스》 외

호르몬 밸런스 하버드대학 수명연장 프로젝트팀에서 인간의 평균 수명을 120세까지 늘리기 위한 연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나이가 들어도 젊어 보이는 사람과 나이에 비해 늙어 보이는 ...

‘불로장생’의 꿈 한 발짝 앞으로 성큼

나이가 들수록 신체가 노화되어가는 것은 만고의 진리다. 나이와 노화는 정비례 관계. 노화는 피할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이고, 그래서 ‘불로장생’ 또한 모든 이의 희망이다. 그런데 무...

지금 태어난 아이 142세까지 산다

생쥐 한 마리에 세계 의학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텍사스 대학 건강과학센터에 있는 ‘UT2598’이라는 이름을 가진 쥐가 3년째 살고 있다. 사람으로 치면 100살쯤 된다...

꾸준히 운동하면 저승사자 도망간다

무병과 장수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염원이다. 예로부터 절대 권력을 행사하던 왕들은 늙지 않는 비법을 찾기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였다. 대표적인 예가 중국 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