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못 지켜 죄송” 거제 아파트 흉기살해범, 밤샘대치 끝 투신사망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7.09 08: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파일러 등의 16시간여 설득에도…경찰, 범행동기 조사중
7월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박모(45)씨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 연합뉴스
7월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박모(45)씨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경남 거제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살해하고 옥상으로 달아났던 박모(45)씨가 경찰과 대치 끝에 투신 사망했다.

7월9일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전 6시쯤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앞서 밤새 경찰과 대치하던 중이었다.

박씨는 전날 오후 2시17분쯤 이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씨를 흉기로 찌른 뒤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치료를 받았지만 과다출혈로 숨졌다.

흉기를 그대로 들고 옥상에 올라간 박씨는 난간에 올라가거나 기댄 채 "뛰어내리겠다" "이혼한 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 만나게 해 달라"는 등의 말을 경찰에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에게 16시간가량에 걸쳐 자수를 설득했다. 아울러 소방당국이 추락, 투신 등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해 공기 안전 매트 3개를 아파트 1층 곳곳에 설치했다.

결국 극단적 선택을 하고 만 박씨는 투신 직전 경찰에 "약속을 못 지켜서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밤새 대화하던 프로파일러에게 건넨 말로 경찰은 추정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5월 이혼한 전처의 행적을 의심해 온 박 씨가 이날 전처가 일하는 사무실까지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일단 파악했다. 정확한 투신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은 추가로 조사 중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