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쏘스뮤직 인수…‘BTS+여자친구’ 조합은?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7.29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시혁 “아티스트 육성 철학 비슷해”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여자친구’가 한솥밥을 먹게 됐다. 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하면서다.

BTS(위)와 여자친구(아래)

빅히트엔터는 7월29일 공식입장을 통해 “쏘스뮤직의 지분 인수 계약을 완료해 자회사로 편입할 것”이라며 “쏘스뮤직은 기존 경영진을 유임해 레이블의 색깔과 독립성을 유지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쏘스뮤직은 지난 2009년 11월 소성진 대표가 설립한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걸그룹 분야에서 두터운 팬덤을 확보한 여자친구가 대표 아티스트로 활동 중이다. 지난 2012년 빅히트와 함께 걸그룹 ‘글램’을 데뷔시키는 등 양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매니지먼트와 제작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업해 왔다.

빅히트엔터 방시혁 대표는 이번 인수에 대해 “빅히트와 쏘스뮤직은 아티스트를 육성하고 관리하는 철학이 비슷해 힘을 합치게 됐다”며 “서로를 잘 알기에 이번 인수가 성공적일 것으로 기대한다. 양사가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소성진 대표 역시 “소속 아티스트 및 연습생, 구성원 모두에게 여러 면에서 도약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빅히트가 빠르게 글로벌 아티스트를 만들어 낸 역량은 쏘스뮤직에게 든든한 배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빅히트와 유기적 관계를 통해 팬분들에게 더 좋은 콘텐츠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빅히트엔터 측은 이번 인수를 계기로 사업 구조 개편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부족했던 걸그룹 분야에서 이미 팬덤을 갖춘 아티스트와 잠재력 있는 연습생들을 확보하면서 단기간에 아티스트 스펙트럼을 넓히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