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재선의원 긴급 회동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되면 ‘의원직 총사퇴’ 건의”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11.12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덕흠 의원(왼쪽 세번째) 등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들이 11월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박덕흠 의원(왼쪽 세번째) 등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들이 11월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재선 의원들이 11월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회동을 열었다. 이들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경우 '의원직 총사퇴'를 지도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박덕흠 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 재선 의원 조찬 간담회를 주최했다. 2시간가량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를 마친 뒤 박 의원은 취재진에게 "(재선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를 당론으로 할 것을 지도부에 건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보수)통합을 적극 지지한다, 진정성을 갖고 국민 대통합을 하자'는 이야기가 있었다"며 "지도부에 공천 관련 위임 각서를 제출하자는 이야기도 나왔다"고 전했다. 

당내 쇄신과 보수통합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소집된 이날 간담회에는 재선 의원 1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당 재선 그룹에는 친박(친박근혜) 성향을 나타냈던 의원들이 대수 포진해 있다. 

한편, 간담회 막판 문밖으로 고성이 들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 의원은 "이견이 거의 없었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