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번 박수’ vs ‘야유’…극한대립 속 文대통령 시정연설

문재인 대통령의 10월22일 국회 연설 현장은 진보·보수, 여야가 극한 대립하는 대한민국의 정치 현실을 그대로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나경원 “공수처는 은폐처이자 공포처…모든 게이트 덮으려는 시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월21일 "여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하겠다고 한다. 공수처 없이는 이 정권의 최후가 너무 끔찍하기 때문이 아닌가 생...

나경원 “조국 사퇴, 여러 비정상 중 하나 정상화된 것”

“10년 같은 1년이었다.” 지난해 말 취임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1년은 ‘싸움의 역사’였다. 올봄 패스트트랙 사태부터 이후 조국 정국까지, 국회 안팎을 오가며 끊임없이 ...

‘국회개혁’ 꺼낸 이해찬…“보이콧 정당 손해보게 할 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파행을 막기 위한 ‘국회개혁’을 시사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에 국회의원까지 포함시키자는 주장을 내놓았다.이 대표는 10월1...

“朴 탄핵되고 누가 사퇴했나” 손혜원, 나경원에 직격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이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사퇴할 것을 요구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한국당에서 박근혜 전...

나경원 “공수처 절대 불가”

10월14일 사퇴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여권이 검찰개혁 일환으로 강조했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반대하고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10월...

윤석열은? 후임은? 특검은?…‘조국 사퇴’ 후, 세 가지 쟁점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를 결정하면서 정치권과 검찰 내 후폭풍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 장관의 사퇴 발표는 청와대도 사전에 충분히 파악하지 못한 ‘개인적 결정’에...

힘 빠진 “조국 사퇴”…광화문 집회 앞둔 한국당 ‘고민’

“자격없다 검찰개혁. 법무장관 물러나라. 조국 OUT”광화문 광장에서 이어져 온 ‘조국 반대 집회’의 구호가 현실화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장관직을 내려놓은 가운데, 강기...

조국 사퇴에 반응 엇갈린 野…한국 “사필귀정” vs 정의 “초석 마련”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야당은 ‘사필귀정’ ‘만시지탄’ 등의 표현을 썼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비판도 뒤를 이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내부 의견을 정리한 뒤 입장을 ...

민주-한국당 지지율 오차범위 안으로…文정부 출범 이후 처음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정당지지율이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두 당의 정당지지율은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좁혀진 셈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나흘(10...

‘윤석열 접대’ 수사무마 의혹에 또 싸우는 與野…“심각한 문제” vs “물타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중천씨로부터 접대 받았다는 진술이 있었다”는 《한겨레21》 보도에 대해 여야가 견해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이 ...

[포토] 서울대 국정감사, 조국 자녀 특혜의혹에 치열한 공방

1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행정관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날 열린 서울대 국감에서 야당소속 위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관련 의혹에 대...

서울대 국감 ‘자녀의혹’ 공방…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10월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여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특혜 의혹을 집중 추궁하며 날선 공방을 벌였다...

20대 국회 마지막 국감에 흩뿌려진 욕설들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 자리에서 혼잣말로 욕설을 한 게 포착됐다. 설상가상으로 같은 당 여상규 의원도 욕설로 물의를 빚은 상황이다. 20대 국회 마지막 국감이 원색...

‘한국당 동원령’ 빠진 광화문 집회, 이번엔 얼마나 모일까

보수단체들이 한글날인 10월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서초동 촛불집회의 맞불 성격으로 10월3일 대규모 인파를 과시했던...

‘조국씨’ ‘前 민정수석’…조국 장관 호칭 놓고 여야 ‘부글부글’

조국 법무부 장관 정국에서 극한대립을 이어온 여야가 조 장관 호칭을 두고도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0월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인사혁신처 국정감사에선 조 장관...

검찰개혁 촛불집회 두고 정반대 해석 내놓는 與野

여야가 지난 10월5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집회를 두고 정반대 해석을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은 ‘촛불혁명이 부활했다’며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고 강조한 반면, 자유한국당...

50만, 200만, 3억8000… 집회 후, 숫자에 사로잡힌 정치권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한 정반대 성격의 집회가 각각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벌어진 후, 정치권은 숫자 싸움에 온통 열을 올리고 있다. 9월28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열린...

“조국 비호세력 눌러” vs “태풍피해 외면” 집회 후 또다시 공방

자유한국당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 뒤 또다시 진보·보수권 사이 공방이 거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0월4일 국회에서 열린...

“촛불이 100만이라면…” 개천절 광화문 집회, 얼마나 모일까

자유한국당과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와 인사들이 개천절인 10월3일 광화문 곳곳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과 조국 장관의 퇴진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연다.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에 1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