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이계’와 ‘시민운동 세력’ 맞붙다

▒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 캠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박원순 무소속 후보가 박영선 민주당 후보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되면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지난 1...

정치 대격변, 균열은 이미 시작됐다

한나라당의 나경원 후보와 야권 단일 후보인 박원순 후보가 서울시장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맞붙고 있다. 그런데 혹시, 한나라당 내에서 나후보가 낙선하기를 바라는 세력이 있다면 믿겠는...

누구의 약점이 더 치명적일까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한나라당에서는 나경원 의원이 여권을 대표하는 후보로 확정되었고, 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무소속 박원순 변호사 사이의 후보 단일화도 진행되었다. 박의원과 ...

‘소통령’에서 대통령까지 ‘여풍 몰이’?

정치권에 부는 ‘여풍(女風)’이 거세다. 박근혜 전 대표가 가장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장기 독주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야에서 가장 경쟁력 있...

새로운 전쟁…정치권 ‘유전자 변형’이 시작됐다

내년 총선과 대선의 전초전 성격을 띠는 서울시장 선거가 예전과 전혀 다른 형국으로 전개되고 있다. 여권과 야권 후보의 맞대결로 진행되던 예전의 구도와는 완전히 딴판이다. 정치권의 ...

외통 몰린 박근혜, ‘등판’ 초읽기

‘선거의 여왕’이 움직인다. 10월26일 실시될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맞아 ‘박근혜 등판론’이 현실화되는 분위기이다. 서울시장 보선을 무대로 드디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무대...

무겁기만 한 ‘손’ 위의 ‘박’

2000년 4월 17대 총선을 앞두고 있을 때의 일이다. 참여연대를 핵심 축으로 한 시민단체 연합군인 ‘총선시민연대’가 주도한 낙선 운동이 전국을 강타했다. 당시 박원순 변호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