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도 모이고 S라인도 모여라?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뒤 ‘고소영’과 ‘강부자’라는 단어를 듣고 연예인을 떠올리는 사람은 드물다. 대신 이명박 대통령의 주요 인맥으로 채워진 ‘고소영 청와대, 강부자 내각’을 떠올...

이보다 살벌한 ‘예선’은 없다

서울 광진 갑 ‘젊은 실세’와 ‘거물 법조인’의 한판 승부 서울 광진 갑 지역은 법무부 검찰국장과 서울지검장 등을 지낸 김진환 법무법인 충정 대표가 공천 신청을 하면서 일거에 전국...

호재·악재 겹친 수난의 촌동네

시골의 조그만 마을이지만 대통령을 배출하면서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탄 곳, 그래서 5년 동안 70여 만명의 관광객이 찾은 곳이 노무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남 김해군 진영읍 본산리...

전세역전이냐, 고지 사수냐

서울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당선자가 지난 대선 때 50% 미만으로 득표한 지역구는 48개 지역구 가운데 관악·금천·구로·은평 등 네 곳에 불과하다. 5백15개 동별로 따져보았을 때 ...

때리고, 꼬집고, 달래고…피 말리는 ‘미디어 대선’

미디어 대선이 본격화하고 있다. 각 후보 진영에서 신문·방송사를 항의 방문하거나 TV 토론회에 불참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TV나 신문 홍보전도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후보들은...

단단하던 ‘지지율 맷집 ’ ‘BBK탄’도 견딜까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이런저런 실수와 잘못으로 국민에게 사과한 게 도대체 몇 번일까. 자녀 취학용이라고 둘러댄 위장 전입, 5·18 묘소에 안치된 고 홍남순 변호사의 상석에 구둣...

BBK다음은 AM 파파스?

또 하나 정체 불명의 ‘의혹덩어리’가 등장했다. 이번에 등장한 새로운 주인공의 이름은 ‘AM pappas(파파스)’라고 하는 회사이다. 그동안 ‘BBK 주가 조작’ 사건의 주역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