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23주년 차세대 리더 조사 / 여성] ‘피겨 여왕’ 김연아의 고공비행을 누가 막으랴

여성 분야에서는 한동안 김연아 피겨 선수(8%)의 아성을 무너뜨리기가 쉽지 않을 듯하다. 지난해에 불쑥 순위에 오른 김연아가 올해도 1위 자리를 지켰다. 나머지 여성 리더들은 각각...

‘디도스’ 피의자, 막강 변호사 붙었다

법무법인 ‘바른’이 다시 한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중앙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강해진씨(26·구속)가 최근 항소심 때부터 변호인단이 전격 교체되었는데, 새롭게...

디도스 핵심인물 강해진 "사건 전 문화부장관과 약속도 잡혀 있었다"

‘10·26 디도스 공격’ 사건이 일어난 지 1백90일이 넘어서고 있다. 그러나 이 사건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윗선’의 실체와 범행 동기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검찰은 지난 ...

검찰 수사 기록에는 윗선 존재 암시 진술

은 ‘10·26 디도스 공격’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기록 일체를 확인했다. 박스 3개를 채울 정도로 엄청난 양의 수사 기록에는 이른바 ‘윗선’의 존재를 암시하는 진술이 곳곳에서...

서울-강남 / 강고한 ‘강남 벨트’ 아성 무너질까

서울 한강 이남 지역은 전통적으로 새누리당 세가 강하다. 지난 18대 총선에서는 서울 강남 지역 22곳 가운데 18곳을 새누리당이 차지했다. 특히 양천 갑과 함께 서초, 강남, 송...

한·미 FTA의 두 상징, 자존심 건 안갯속 혈투

서울 강남 을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전도사’ 대 ‘저격수’의 대결로 주목을 받고 있다. 새누리당 김종훈 후보는 한·미 FTA의 주역으로 꼽힌다.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제대로 맞붙은 강적들 피 말리는 진검 승부

■ 서울 강남 을 : 김종훈(새) vs 정동영(민)‘한·미 FTA’ 전도사와 저격수, 우역곡절 끝에 정면 대결 성사 진정한 선거는 ‘정책 대결의 장’이 되어야 한다. 이런 의미에서...

“젊고 참신한 사람 어디 없소?”

올림픽 영웅, 여고 학생회장 출신, ‘얼짱’ 주부 그리고 귀화 외국인까지. 4·11 총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참신한 새 인물을 찾으려는 여야의 인재 영입 경쟁이 뜨겁다. 여...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안갯속 혈투’

■ 서울 종로 : 홍사덕(새) vs 정세균(민)6선의 친박계 좌장 대 4선의 야권 대권 잠룡의 ‘거물급’ 대결 종로가 다시 ‘정치 1번지’의 위상을 되찾고 4·11 총선의 격전지로...

숙명의 라이벌들 또 만났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가운데서도 여야는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의 공천자 명단이 속속 확정되면서 대진표가 갖춰진 지역이 늘어나고 있다. 이번 총선 최대...

“발로 뛰던 힘으로 여의도까지!”

“우리만큼 정치권에서 법조인이 각광받는 나라가 없다. 선거 때마다 여야 할 것 없이 검사·판사 출신 변호사들을 영입하느라 난리이다. 법을 만드는 입법기관이니까 국회에서 법조인들이 ...

‘강적 너머 강적’숨 막히는 공천 혈전

본선보다 더 뜨겁고 치열한 예선전이다. 4·11 총선을 약 50일 앞두고 여야 각 당은 막바지 공천 심사에 한창이다. 선거 때마다 공천 심사장 주변에서는 ‘살생부’니 ‘전략 공천’...

넓어진 무대에 ‘여풍’ 몰러 나온다

오는 4·11 총선은 ‘여성 정치’의 시험대가 될 것 같다. 여야를 막론하고 여성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이 쏟아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여성 의무 공천 비율을 30% 적용하고 ...

부담 커진 거물들, 어디에 터 잡나

올해는 총선과 대선이 같은 해에 치러진다. 따라서 4월의 총선은 오는 12월 대선의 향방을 가늠해볼 수 있는 ‘전초전’ 성격이 강하다. 그런 만큼 여야 모두 사활을 건 총력전을 펼...

19대 총선 지역 출마 예상자

한=한나라당, 민=민주통합당, 선=자유선진당, 미=미래희망연대, 진=통합진보당, 창=창조한국당, 신=진보신당, 친=친박연합, 래=미래연합, 녹=녹색당, 행=국민행복당, 무=무소속✽...

의혹 범벅 ‘너무 거창한 디도스’

‘“(1960년) 3·15 부정선거에 버금가는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10·26 재·보선 당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DDos; 분산 ...

[2011 한국 대학생은 무엇으로 사는가] ‘안철수 바람’은 대학가에서 ‘강풍’

요즘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의 최대 화두는 단연 ‘2030세대를 잡아라’이다. 비싼 등록금, 취업난 등에 시달리던 20·30대 젊은 층이 적극적으로 정치 참여에 나서면서 내년에 치...

박근혜에 더 절박해진 한나라 ‘당심’

한나라당은 지금 2004년 ‘탄핵 정국’ 이후 최대 위기에 몰려 있다. 당 내부에서는 ‘쇄신파’ 의원들을 중심으로 전면적인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당의 간판을 ...

SNS 호령하는‘트위터 대통령’은 누구인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가 지난 서울시장 보선에서도 큰 위력을 발휘하자 정치권이 ‘SNS 민심’ 잡기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주목되는 인물들이 바로 대표적인 ...

“무거운 보수는 트위터에 안 흐른다”

서울시장 보궐 선거가 있었던 지난 10월26일, 방송인 김제동씨는 ‘투표율 50%가 넘으면 옷을 벗겠다’라는 트윗을 남겼다. 너나 할 것 없이 그의 글을 퍼날랐고 트윗은 순식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