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이재현 CJ회장 횡령사건 파기환송…“특경법 적용은 잘못”

대법원이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재현 CJ그룹 회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이에 따라 이 회장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될 가능성도 조심...

이재현 CJ 회장, 10일 최종 판결...2심에서 감형, 결심 선고 주목

기업비리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운명이 10일 결정된다. 이 회장의 최종판결은 지난 2013년 7월 기소된 이후 2년 여 만이다.대법원 2부(주심 김창석 대...

삼성가 장자의 마지막 가는 길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자의 장남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84) 영결식이 8월20일 서울 필동 CJ인재개발원에서 열렸다. 영결식에서 손자 이호준씨(왼쪽·고인의 차남 이재환 대표의 아...

삼성가 ‘비운의 황태자’ 떠나다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8월14일 중국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폐암 때문이었다. 그는 2012년 폐암이 발견돼 일본에서 수술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1년 후 암이 재발돼 한국과...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빈소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꾸려졌다. 18일부터 조문 받기 시작해 20일 오전 발인한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상주로 빈소를 지킬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17일...

삼성가 ‘비운의 황태자’ 떠나다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8월14일 중국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폐암 때문이었다. 그는 2012년 폐암이 발견돼 일본에서 수술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1년 후 암이 재발돼 한국과...

삼성가 장남 이맹희씨 별세...비운의 황태자로 죽은 '복잡한 상황'

이맹희 전(前) 제일비료 회장이 중국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향년 84세다. 이맹희씨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형이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아버지다.그는 ‘비운의 황태자’로 불린다...

이맹희, 중국서 14일 별세...향년 84세

이맹희 전 제일비료 회장이 14일 중국에서 별세했다. 향년 84세. CJ그룹 관계자는 "이맹희 전 회장이 중국 베이징 한 병원에서 오전 9시39분에 별세했다"고 밝혔다.이맹희 전 ...

형제는 라이벌… 돈은 피보다 진하다

롯데판 ‘왕자의 난’이 벌어지면서 다른 재벌가의 ‘골육상쟁사’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재벌가에서 경영권이나 유산 다툼은 흔한 일이다. 재계의 내로라하는 집안 중에서 가족 간 분쟁...

참여연대, 국민 절반 이상 재벌총수 사면 반대

참여연대가 재벌총수 특별사면을 반대하고 나섰다.30일 참여연대는 광복 70주년 특별사면 대상에 재벌총수들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에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또 “사면...

호남 기업 비자금 수사에 야당 정치인들 ‘촉각’

“반부패 개혁을 확실하게 추진해 비리가 자생하는 구조를 과감하게 제거하겠다. 부패 척결은 예외나 성역 없이 이뤄질 것이다.” 예상했던 대로다. 7월18일로 취임 한 달째를 맞은 황...

30대 그룹 후계자 10명 중 3명 군대 안 갔다

국내 30대 그룹 후계자 중에서 33.3%가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꼴로 군 면제를 받았다는 얘기다. 병무청이 최근 발표한 일반인의 군 면제 비율이 ...

‘국민 MC’ 유재석도 홀딱 넘어갔다

올 것이 오고야 말았다. 유재석이 드디어 종합편성 채널(종편)인 JTBC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로 한 것이다. 오는 8월 방송을 목표로 현재 준비 중이라고 한다. 과거 KBS에...

‘반값 통신비’로 승부 한번 봐?

박근혜 정부가 신규 이동통신사 출범에 적극 나서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조만간 선정 기준이 담긴 기간통신 사업 허가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각종 정책 지원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

CJ ‘금고지기’ 송환 초읽기, 비자금 뇌관 터지나

검찰이 2013년 CJ그룹 비자금 수사 중 잠적한 김승수 전 CJ제일제당 중국총괄 부사장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중요 피의자의 해외 도피로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했던 CJ그룹의 비...

김진태호 특수수사 싱거웠다

1월 말부터 시작되는 정기인사를 앞두고 검찰 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임기 2년째로 접어든 김진태 검찰총장으로선 사실상 마지막 인사인 만큼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 살리자” 대통령 한마디에 무뎌진 칼

박근혜정부 집권 첫해인 2013년은 재벌 일가에게는 살얼음을 걷는 한 해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표 공약이었던 경제민주화 광풍에 언제 휩쓸리지 모른다는 공포감이 재계 전반에 감돌았...

‘입소문’ 요란한데 ‘돈벌이’는 시원찮다

흰 눈 사이를 헤매던 주인공 엘사가 “Let it go”라고 노래하는 순간, 전 세계 어린이 관객들은 그와 사랑에 빠졌다. 올해 초 개봉한 글로벌 애니메이션 히트작 얘기다. 제작...

[新 한국의 가벌] #5. 이병철, 도쿄 유학 중인 이맹희에 “즉시 귀국하라”

일본 도쿄에 유학 중이던 이병철의 장남 이맹희는 1956년 11월1일 급한 전갈을 받았다. “즉시 귀국하라”는 이병철의 명령이었다. 당시 이맹희는 대학원 석사 과정 4학점을 남겨놓...

재벌가 빅딜 봇물 터진다

삼성그룹과 한화그룹은 11월26일 2조원 규모의 초대형 빅딜을 발표했다. (주)한화가 삼성테크윈 지분 32.4%(8400억원)를 인수하고, 한화에너지와 한화케미칼은 삼성종합화학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