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가 트로피 된 세상…어른들 반성해야”

불을 끄는 방법엔 3가지가 있다. 산소 차단, 온도 조절, 그리고 탈 물질 제거다. 불이 ‘n번방 사건’이라고 생각해 보자. 사건이 터진 뒤 수사 당국이 성착취물3 유포자를 잡는 ...

조여오는 수사망에…‘박사방’ 유료회원 3명 자수

성착취물을 만들어 모바일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박사방’의 유료회원들이 경찰에 잇따라 자수했다. 최근 ‘박사방’의 운영자인 조주빈이 검거된 이후 유료회원들도 공범으로 처...

[단독 인터뷰] n번방 최초폭로자 ‘저격계’…“‘완장질’ 비판에 지쳤다”

n번방 사건 공론화는 언론이 이끌었다. 최초 취재는 대학생 기자단 ‘추적단 불꽃’이 맡았다. 그런데 거슬러 올라가보면 또 하나의 주역이 등장한다. 관련 사건의 최초 폭로자로 알려진...

더 악랄해진 성착취 음란물 제작·유통

텔레그램 ‘n번방’ 사태는 이미 예견돼 있었다. 그동안 성착취 음란물은 꾸준히 온라인에서 유통돼 왔다. 진화에 진화를 거듭하다가 텔레그램에서 터진 것뿐이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관...

[고담방 대화록 단독입수] 죄책감마저 사치였던 ‘성착취 놀이터’

그곳에서 죄책감은 사치였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한 감정이라도 표현할라치면 어김없이 야유가 이어졌다. n번방의 후계자 ‘와치맨’이 운영한 텔레그램 대화방은 성의식의 바닥을 드러내 보이...

n번방: 두 얼굴로 가득 찬 악의 연대기[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9년부터 수십 명의 여성을 협박해 입에 담기 어려운 성적 착취 영상을 찍어, 이를 거래하고 유포한 범죄자 조주빈의 모습이 드디어 공개됐다. 이미 그의 범죄 행각은 그해 9월부...

[고담방 대화록 단독입수] “짭새는 안 잡는다” 경찰 조롱

n번방의 후계자로 알려진 ‘와치맨’이 텔레그램에서 활약한 추악한 실태가 드러났다. 시사저널은 3월24일 와치맨 전아무개(38)씨가 운영했던 ‘고담방’의 대화 기록 등을 입수했다. ...

속속 드러나는 ‘박사방’ 조주빈의 정체…‘일베’ 의혹도

해외에 서버를 둔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 다수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통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25)의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그의 과거 행적에 대한 증언들이...

검찰, ‘n번방 와치맨’에 징역 3년6개월 구형…‘박사방’은 신상공개

검찰이 미성년자 등에 대한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의 전 운영자 ‘와치맨’에 대해 징역 3년6개월을 구형한 것으로 확인됐다.24일 수사당국 ...

경찰 ‘n번방’ 운영자 ‘갓갓’ 추적…“단순 시청자도 수사”

경찰이 청소년 성 착취 영상 공유방인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의 운영자로 알려진 닉네임 ‘갓갓’을 검거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n번방’과 ‘박사방’에서 성착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