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논란’ 한선교 사무총장직 사퇴, 황교안 대표 기강잡기?

잇따른 막말 논란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 온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결국 6월17일 사무총장직을 내려놓았다.한 의원은 이날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작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지난...

‘천렵질’ ‘걸레질’ ‘빨갱이’…‘막말 릴레이’ 이어가는 한국당

'자유한국당' '한국당' '황교안'. 네이버에서 '막말'을 검색하면 자동 연관검색어 창에 차례대로 뜨는 단어들이다. 막말과 한국당을 연관 지어 찾아본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다...

한선교 ‘또’ 막말…기자들에 “아주 걸레질을 한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6월3일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한국당 소속 직원들에게 폭언을 해 물의를 빚은 데 이어 이번에는 기자들에게 망언에 가까운 말을 내뱉었다. 황교안...

영화 같은 중국발 ‘슈퍼 황사’ 55년간 5배 증가

공상과학영화 '인터스텔라'는 거대한 모래폭풍과 미세먼지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런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장면이 중국 서북부에서 그대로 재연됐다. 11월25...

[미세먼지 제대로 알기] ③ 물 많이 마셔야

요즘 미세먼지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외출 자제를 강조할 뿐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실내로 피신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밀폐된 실...

[미세먼지 제대로 알기] ② 보건용 마스크 써야

요즘 미세먼지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외출 자제를 강조할 뿐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실내로 피신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밀폐된 실...

[미세먼지 제대로 알기] ① 우리 집 미세먼지 ‘위험’ 수위

요즘 미세먼지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 정부는 국민에게 외출 자제를 강조할 뿐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실내로 피신한다고 해서 무조건 안전한 것은 아니다. 밀폐된 실...

[유재욱 칼럼] 여자가 남자보다 무릎 관절염이 많은 이유

여자는 남자보다 오래살고, 병도 잘 이겨낸다. 하지만 여자에게 유독 많은 질환이 있으니 바로 무릎관절염이다. 요즘은 남자도 운동을 하다가 무릎을 다치는 경우가 많아서, 무릎인대나 ...

[명의 시즌2] “천식은 어릴 때부터 예방법 찾아라”

홍수종 교수는 누구인가 1984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1993년 서울대 의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1년부터 서울아산병원 소아천식아토피센터 교수로 있다. 영유아·소아 천식과...

공원의 고양이를 보면 일본 사회가 보인다

6월 둘째 주 토요일, 장마철인데 눈이 부시게 하늘이 푸르른 새벽에 집 근처 공원에 나왔습니다.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는 간판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먹이를 주는 사람들이 궁금해...

LG전자, 흡입‧물걸레질 동시에 하는 청소기 출시

LG전자가 먼지 흡입과 물걸레질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코드제로 핸디스틱 터보 물걸레’ 무선 청소기를 11일 출시했다.코드제로 핸디스틱 터보 물걸레는 청소기 흡입구가 먼지를 흡입하...

소금물로 눈 씻지 마세요

봄철은 황사·미세먼지가 많을 뿐만 아니라 일교차도 크다. 우리 신체에도 변화가 생기는데, 일반적으로 생체 리듬이 불안정해져 저항력이 떨어지는 계절이다. 따라서 질병에 대해 각별한 ...

오십견, 이젠 ‘사십견’이라 부를까

농구 마니아인 직장인 홍영철씨(44·가명)는 평소 저녁에 초등학생 아들과 농구를 즐긴다. 그런데 며칠 전부터 어깨가 결리고 욱씬거리는 증상이 계속되었다. 파스도 붙이고 찜질도 하면...

‘눈·코·피부’가 황사에 닿지 않게…

황사가 발생하면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최선이다. 특히 면역결핍성 환자, 신생아, 항암제 치료 중인 환자 등은 외출을 삼가야 한다. 창문을 닫아 실내 공기가 오염되는 것을 막아야 한...

발걸음 조심하고 짠 음식 멀리 하라

골다공증 약물 치료에는 일반적으로 칼슘과 비타민D제를 함께 사용한다. 칼슘은 하루 1천~1천2백mg, 비타민D는 하루 4백~5백IU(국제 단위)를 권장한다. 1IU는 4만분의 1g...

“하루에 2시간씩 산책해요”

“20~30년 전만 해도 골다공증이라는 말조차 없었다. 그러니 요즘처럼 뼈에 좋다는 식이요법을 알 수 있었겠는가. 우유나 멸치 등 칼슘이 함유된 식품을 많이 섭취했다면 지금처럼 고...

“완치보다는 염증 억제에 목표 둬… 지금은 골프도 친다”

경기도 성남시에 사는 김영희씨(55ㆍ여)는 약 35년 동안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았다. 고등학교 3학년 때 류마티스 관절염에 걸렸다. 당시에는 뾰족한 치료법이 없어 진통제로 간신히 ...

조기 발견만이 수술 피하는 길

류마티스 관절염은 ‘나쁜 기운이 흐른다’는 뜻을 가진 고대 그리스어 류마(rheuma)에서 유래했다. 아직까지 발병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겨 발병하는...

별 이유 없이 늘 피로합니다

Q.뚱뚱하고 소심한 여대생입니다. 열 달쯤 전부터 특별한 이유 없이 하루 종일 피곤합니다. 가끔씩 숨이 막히고 오른쪽 옆구리가 콕콕 찌르듯 아프기도 해요. 만성피로증후군은 아닌지,...

로봇 청소기, 똘똘해졌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로보월드 2006’(10월13~18일) 전시회장에 들어서니 유독 한 부스에 사람들이 뭉게뭉게 모여 있었다. 데뷔 무대에서 고장을 일으켜 망신을 산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