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만에 최저성장률인데…한은 “달성 방해리스크 커져”

한국은행이 하향 조정한 올해 경제성장률 2.2%에 대해 이주열 총재가 “성장률 달성을 어렵게 하는 대외 리스크가 커진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8월30일 서울 중구 한은...

‘홍콩 무력진압’이 불가능한 시진핑의 시름

지난 8월26일 중국 치안 총수인 자오커즈 공안부장이 광둥성을 방문했다. 광둥은 홍콩과 인접한 도시인 선전을 품고 있는 성이다. 같은 달 6일 선전에서 경찰 1만2000명이 집결해...

경남 창원 상장사 2분기 영업이익 '반토막'

"창원 경제에 폭풍이 몰려오고 있다"던 한 10대 그룹 재무담당 임원의 우려가 나온 게 지난 4월이다. 그 사이 경남 창원의 경기 둔화 조짐이 뚜렷해졌다. 국내에선 최저임금 인상,...

혼돈의 세계경제, 탈출구가 없다

2019년 8월 전 세계 증권시장과 외환시장은 크게 요동쳤다. 한국과 일본에서 시작한 주식시장 급락은 유럽을 거쳐 미국까지 이어지면서 전 세계를 파랗게 물들였다. 미·중 무역분쟁이...

日 2차 보복 영향은? “성장률 1%대로” vs “대폭 하락 없다”

올해 한국 경제는 어떻게 될까. 한국에 대한 화이트 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배제 등 연이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올해 우리 성장률 전망치 등 거시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

北 성장률 ‘-4.1%’…국민소득은 미얀마 수준

지난해 북한 경제성장률이 -4.1%를 기록하며 2년 연속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무더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은 7월26일 발표한 ‘20...

2분기 성장률 1.1%로 반등…“민간투자·수출 여전히 약해”

우리나라의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1.1%로 반등했다.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상당 부분 작용한 결과다. 한국은행은 올 2분기 실질 국...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 ‘3.3%→3.2%’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1%포인트 낮추면서 3개월 만에 또 하향 조정했다. IMF는 7월23일(현지시각)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개정(World...

이주열 한은 총재 “통화완화 기조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 방침을 밝혔다. 경기 부진이 계속되는 데 따른 대응 차원에서다. 이 총재는 7월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앞으로 통화정...

한은, 3년 만에 금리인하…1.75%→1.50%

한국은행이 3년 만에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으로 한국경제 상황이 당초 예상보다 나빠졌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한국은행 금융...

[박승 인터뷰①] “수출 성장에서 내수 성장으로 정책기조 바꿔야”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국민연금 적립금 701조2000억원…국내총생산의 37% 규모로 성장

국민연금 기금 적립금이 700조원을 돌파했다. 대한민국 국내총생산(GDP)의 37%에 달하는 규모다.7월8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 기금 적립금은 지난 7월4일 기준 70...

정부, 올해 경제성장률 2.5% 예상…지난 전망보다 하락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2.5%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해 12월 내놓은 전망치인 2.6~2.7%보다 0.2%포인트씩 내렸다. 정부는 7월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

앙꼬 없는 ‘국가채무’ 논쟁…증세 논의 없이 ‘허수아비 공방’만

‘국가채무 비율을 둘러싼 논쟁이 뜨겁다.’ 이 말은 사실일까. 정치권을 중심으로 보수와 진보 진영은 각자의 목소리를 내고 있고, 학계는 물론 언론에서도 연일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

李총리, 추경안 제출 60일 만에 시정연설…“늦어도 7월 집행돼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6월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제출에 관해 시정연설을 진행했다. 지난 4월25일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한 지 60일 만이다...

‘최고의 안전자산’ 달러, 올해 말까지 완만한 하향 안정

위기는 곧 기회지만, 일단 ‘안전’하고 볼 일이다. 그래서 지금과 같은 ‘불확실성의 시대’에는 안전자산으로 돈이 쏠린다. 투자업계는 어떤 상황에서도 가치 평가가 용이하고, 원하는 ...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50% 육박…민주-한국 격차는 축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0%에 근접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의 자유한국당의 지지율 격차는 지난주 두 자리수대에서 다시 한자리수대로 좁혀졌다.여론조사 ...

韓 경제성장률 전망치 또 낮춘 OECD, ‘재정 확대’ 압박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3월 2.6%로 하향 조정한 지 두 달 만에 또 낮춘 것이다. 미국과 유로존 경제성장률...

[알고리즘이 비추는 세상] 패스트트랙의 승자와 패자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삼성 타도’ 외치던 최고 부호, ‘대만의 트럼프’ 되나

4월22일 대만 ‘연합보(聯合報)’는 자사 조사센터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합보는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이 26%, 궈타이밍(郭台銘) 훙하이(鴻海)정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