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그 이상의 ‘혈전’ 예고하는 한·일전 경기는?

“일본엔 가위바위보도 져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선수들에게 새겨져 있다. 최대 라이벌인 일본과의 경기에 임하는 선수들의 각오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

“주변국과 분쟁 계속될 것…관광 전략 바꿔야 산다”

일본의 경제보복 움직임이 한국과 일본 사이 하늘길과 바닷길을 막았다. ‘일본 여행 보이콧’으로 항공사들은 일본행 노선을 구조조정했다. 일본으로 가는 뱃길 노선도 승객이 줄면서 잇따...

정부, 일본의 ‘감추고픈 비밀’ 파헤친다…“후쿠시마 오염수에 적극 대응”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이 민감해하는 부분을 공론화해 압박을 이어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인...

그린피스 “일본, 방사성 오염수 111만 톤 방류 계획” 폭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 쌓아놓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주장했다. 그 양이 무려 100만 톤이 넘는다고 알려져 일본의 방류 계...

국민 10명 중 7명 “2020 도쿄올림픽 보이콧해야”

국민 10명 중 7명은 2020년에 열리게 되는 도쿄올림픽을 '보이콧'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능 논란이 일고 있는 후쿠시마산 농수산물로부터 우리 선수단의 안전을 지...

한·일 갈등, ‘수출 규제’에서 ‘영토 전쟁’으로 비화하나

일본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일 간 무역전쟁이 독도를 둘러싼 영토 전쟁으로 비화하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이 같은 기류는 7월23일 발생한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한국 수영, ‘인어 자매’들이 살려낼까

지난 7월12일 시작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개최국 한국은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 김수지가 사상 첫 메달을 따고 우하람이 자신이 출전한 모든 종목에서 결승에 ...

“평화의 물결 속으로”…광주세계수영선수권 오늘 개막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오늘(12일) 개막한다. 세계수영선수권 개최로 한국은 동·하계올림픽, 월드컵 축구, 세계육상선수권 등과 함께 세계 5대 메가스포츠대회를 모두 개최한 세계 4...

日 발등에 떨어진 불, “플라스틱 쓰레기 줄여라”

지난해 6월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해양 플라스틱 헌장(Ocean Plastic Charter)’이 채택됐다. 7개국 중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

도종환 前문체부 장관 “더 이상 블랙리스트란 없다”

“가는 데마다 욕먹고 혼나는 게 일이었다”. 지난 4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직을 떠나 국회로 돌아온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복귀 후 지난 3개월여를 지역구(충북 청주시 흥덕구) ...

“아무리 흔들어도 우승은 한국!”…US오픈 이정은 우승

헤이니의 한국 여자골프 비하성 발언과 이정은의 US오픈 우승 등으로 이래저래 한국 여자골프는 또 한번 미국에서 조명을 받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코치 출신인 행크 헤이니...

‘풍진’ 복병 만난 도쿄올림픽…日, ‘전염병 주의보’ 발령

도쿄에 사는 주부 A씨는 오랜만에 ‘모자 건강 수첩’을 꺼내 보았다. 1992년 첫 아들이 태어났을 때부터 예방접종, 병원치료 등을 꼼꼼히 기록한 수첩이다. 1996년 태어난 딸에...

카타르 월드컵서 손흥민과 로페즈가 양 날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프랑스는 23명 가운데 앙투안 그리즈만, 킬리안 움바페, 폴 포그바, 은골로 강테 등 21명의 선수가 외국 태생이거나 이민자들이었다. 199...

[전북브리핑] 전북도, ‘일하는’ 저소득 청년 지역정착 지원

올해 하반기부터 전북에서 농업, 중소기업, 문화예술 분야에서 일하는 청년 500명에게 매달 30만원이 지급된다. 전북도가 청년 자립을 돕기 위해 ‘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을 펴기로...

‘골프 여제’ 박인비의 IOC 선수위원 프로젝트

박인비의 ‘IOC 선수위원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했다.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 출마, 한국 선수로는 태권도의 문대성(전 위원),...

최동원-선동열-류현진-?…토종 에이스 계보 끊기나

최근 수년간 국내 프로야구 판도를 좌지우지한 절대적 요소는 바로 그해 로테이션의 40%를 차지하는 두 명의 외국인 선발 투수 성적이다. 작년 두산 베어스는 비록 한국시리즈에서 SK...

일왕(日王)의 연호 아닌, 아베의 연호인가

4월1일 오전 11시41분, 평소보다 조금은 긴장한 듯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드디어 입을 열었다. “새로운 연호는 레이와입니다.” 스가 장관이 붓글씨로 쓴 ‘레이와(令和)’ ...

결국 벤치만 지킨 이강인…벤투의 소신인가? 아집인가?

“이강인이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2만km를 다시 날아온다.” 스페인의 유력 일간지 ‘마르카’가 발렌시아의 특급 유망주 이강인의 첫 A매치 소집이 끝난 뒤 쓴 기사 내용이다. 이강...

한국 야구의 운명, ‘Sun’에서 ‘Moon’으로

2018 프로야구는 ‘외화내빈’이라는 표현이 어울렸던 한 해였다. 2017년에 비해 5%가량 감소하긴 했지만, 3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이정후 “태극마크 떠올리면 가슴 두근두근”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21)는 보통 ‘악바리’가 아니다. 부상으로 낙마해도 다시 일어나 제자리로 돌아오고, 수술로 힘든 재활을 소화하면서도 어느새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 출전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