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매수, 조바심 내지 마라”

이종우 이코노미스트는 모두가 장밋빛 전망을 쏟아낼 때 거품 붕괴를 경고하며 ‘No’를 외쳤던 사람이다. 작년 증시 하락장을 유일하게 예상했다. 여의도 증권가의 대표적 신중론자로 ‘...

조국 사퇴에 극렬히 갈린 민심…“사퇴로 끝날 일 아냐”vs“끝까지 지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0월14일 사퇴를 선언한 가운데, 민심은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 조 장관 지지층은 “끝까지 지지하겠다”는 의견을 보인 반면, 반대 집단은 “지금부터 시작”이란...

[내가 본 광화문집회] “자유민주주의 희망을 보았다”

참으로 놀랍고 감격스러운 현장이었다. ‘이 몸이 죽어서 나라가 산다면’ 멜로디가 확성기로 울려 퍼지는 가운데 ‘지키자 자유민주주의’ ‘조국 out’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 ...

윌 스미스, 여전히 뜨거운 남자

‘세상 어딘가에 나의 DNA로 탄생한 복제인간이 있다면?’ 제목이 힌트다. 쌍둥이라는 뜻이 암시하듯 《제미니 맨》은 복제인간을 그린다.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윌 스미스가 1...

트럼프 탄핵, 불가능하다고만 볼 수 없는 이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사태를 촉발한 ‘휘슬블로어 문건(Whistle-blower Complaint)’이 드러난 지 약 2주일이 지났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한 ...

국정농단 이래 최대 촛불…‘조국 정국’ 변곡점 되나

국정농단 이후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가 9월28일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뒤 조국 정국에 파장이 일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키고자 하는 정부와 여당은 이 기세를 이어가려는 반면...

치킨게임 치닫는 ‘조국 사태’…‘출구전략’도 안 보인다

지난 9월9일 오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에 도착했다. 9월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났지만 임명을 둘러싼 찬반 대결 구도는 더욱 강경해졌다....

[세습사회] 이젠 금배지도 대물림 된다

총선을 반년여 앞둔 지금, ‘정치 금수저’들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부모의 자원이 자녀에게로 대물림되는 한국 사회를 빗댄 ‘수저계급론’, 이는 여의도 정치판에도 결코 예외가 아니다....

‘넘사벽’ 세계 육상 단거리, 양예빈은 넘을 수 있을까

올림픽에서 가장 많은 메달이 걸려 있는, 그러나 우리에겐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였던 불모지 육상계가 오랜만에 들썩이고 있다. 계룡중 3학년 양예빈 선수의 ‘화려한 등장’ 탓이다. ...

'엔터사업가' 배용준, 이젠 블록체인 뛰어든다

‘욘사마’ 배용준이 블록체인 사업에 진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최근 본인이 설립한 기업이 싱가포르 최초의 블록체인 거래소 운영기업에 주요 주주로 참여하게 된 것이다. 배용준...

‘어법조’ 조국 임명, ‘어차피’서 ‘어쩔 수 없이’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서울대 후배들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반대’ 집회 현장에 학생뿐만 아니라 다른 정치세력이 가담했다며 “물 반 고기 반”이라고 비꼬았다. ...

개그콘서트의 위기, 험난한 코미디의 앞날

최근 KBS2 《개그콘서트》가 2주간 결방까지 하며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하지만 개편 첫날 시청률은 5.4%로 개편 전 마지막 시청률인 6.1%에도 미치지 못했다. 개업효과마저도 ...

‘제주 카니발 폭행’ 피해자, 첫 심경 고백 “가해자 혐의 부인 中”

난폭 운전에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때려 공분을 산 ‘제주 카니발 폭행 사건’의 피해자가 처음 공개적으로 심경을 밝혔다. 피해 운전자 A씨는 9월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지소미아 파기’에 실망한 美…“최대 피해자는 한국인들”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미국 정부가 유감을 드러냈다. 미국은 이해할 것이라던 청와대 측의 설명과 전혀 다른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

이젠 빨간날을 휴가에서 빼는 그런 ‘장난’은 못친다

여름휴가로 인해 서울시내 도로가 많이 한산하다. 주말 포함해 짧게는 5일, 길게는 9일 정도의 휴가를 두고 직장인들은 국내외 할 것 없이 많이 떠나고 있다.그런데 여기서 잠깐 살펴...

‘왜곡 발언’조차 왜곡하는 DHC

‘혐한 방송’으로 퇴출 여론에 휩싸인 일본 화장품 기업 DHC가 여전히 한국에 대한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한국지사는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본사는 “정당한 비평”이라고 주장했다...

[손숙 인터뷰①] “장관 일찍 내려놓은 것은 축복…요즘 여성 정치인들 모습 절망스럽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

'프로듀스X101’ 조작 논란, 오디션 신뢰성 붕괴

경찰이 예능 조작 의혹 때문에 제작진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CJ ENM의 엠넷(Mnet) 채널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논란 때문이...

결국 무역전 도발한 日…SK, 현대, 또 ‘중소기업’이 위험하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면서 수출 규제 대상이 대폭 늘어났다. 당장 관련 품목을 취급하는 국내 기업의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기계 분야의 중소기업이 직격탄을...

박영선 장관, 日 수출규제에 “핵심부품 독립선언 해보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7월25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공동 투자해서 핵심부품 독립선언을 해보자”고 했다.박 장관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