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남북 정상회담 수행원 확정…이재용 등 4대 기업 총수 동행

9월18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 정상회담 수행원 명단이 확정됐다.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9월16일 공식수행원 14명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현정화 “지바에서 이뤘던 ‘작은 통일’ 가능하다 믿는다”

영화 《코리아》는 1990년대 초반 분단 이후 최초로 구성된 남북 탁구단일팀에 대한 실화를 바탕으로 구성된 이야기다. 1991년 일본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한은 현정화와 홍차옥...

한의학 선봉에 서고 문학·스포츠도 ‘활활’

경희대는 한의대 덕에 가장 확실한 명성을 얻었다. 1970년대 말 경희대는 몇몇 과의 입시 성적이 전통 있는 명문 사립대를 앞지르는 비약적인 성장을 이룩했으며, 이 과정에서 한의대...

“어느 순간부터 내가 출연한 작품이 내 인생이더라”

영화 는 한국 영화사에 여러 이정표를 세웠다.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3D 영역을 우리 기술로 개척했고, 판타지 액션이라는 장르도, 100억원대가 넘는 블록버스터라는 점도, 주인공...

스포츠 지도자 '우먼 파워' 으랏차차

중·장년 스포츠팬들에게는 무척 귀에 익은 별명 ‘나는 작은 새’의 주인공 조혜정 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이 여자 프로배구 GS 칼텍스 사령탑을 맡게 되었다. 구기 종목 사상 처음으...

“한데볼이래도 포기는 없다”

지난 베이징올림픽에서는 메달을 딴 선수들 못지않게 감독들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금메달을 딴 야구의 김경문감독과 박태환을 키운 수영의 노민상 감독, 그리고 탁구의 유남규·현정화 ...

‘난공불락'만리장성 넘는 법 “뭉치 면 이긴다”

탁구는 중국 선수들이 전세계 전력의 80%를 점유하고 있을 정도로 중국 텃세가 센 종목이다. 게다가 중국은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올림픽에서 사상 처음으로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에...

막 가는 파벌 싸움에 선수 등 터지네

스포츠계가 학연·지연 등의 파벌 싸움으로 날새는 줄 모르고 있다. 탁구는 회장파와 비회장파의 싸움으로 한때 중국과 세계 정상을 다투었던 여자 탁구가 세계 10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그 날의 영광을 다시 한 번”

9월17일이면 1988년 서울올림픽이 개최된 지 19년이 된다. 서울올림픽 이후 이른바 ‘강산이 두 번 바뀌는’ 내년에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이 열린다. 베이징올림픽 무대에는 1...

탁구 선수 연인.부부가 많은 까닭

지난 1월5일 중국 언론은 탁구 국가대표 남녀 선수 4명이 동료 선수와 사귀고 있다는 이유로 대표팀에서 쫓겨났다고 보도해 세계 스포츠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중국의 차이전화 감독으...

베스트셀러 만들기 ‘공식’은…

‘책의 해’가 저물고 있다. 책의 해가 무엇을 남겼는가라는 물음에 출판계는 다양한 대답을 할 수 있겠지만, 일각에서는 책의 해를 통해 베스트셀러 만들기가 본격화했다고 보고 있다. ...

남북한 뭉친 탁구, 여자단체 세계대회 ‘금’

남북 탁구단일팀 ‘코리아’가 첫 금메달을 안았다. 4월29일 일본 지바에서 벌어진 여자단체전 결승에서 코리아팀은 현정화 유순복의 활약으로 9연패를 노리는 중국팀을 풀세트 접전끝에 ...

장벽 무너지자 “역시 한 핏줄”

분단 46년만에 남과 북이 하나가 되어 한데 어우러지고 있었다. 코리아탁구팀의 2차 전지훈련지인 나가오카시 북부체육관 안은 본대회의 승리를 겨냥한 투지로 꽉 차 있었고 분단의 깊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