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국민청원 최다 추천 상위 15개 중 ‘심신미약’ 6건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8.10.24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의 40%, ‘심신미약 감형’에 부글부글

 

청와대 국민청원 중 가장 많은 사람들의 동의를 받은 건 ‘심신미약 감형’인 걸로 나타났다. 청와대 국민청원을 최다 추천 순으로 나열한 15위 중 6건이 심신미약 감형을 비판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심신이 미약하단 이유로 감형을 받는 현행법에 불만을 가진 이들이 상당히 많다는 의미다.

 

10월24일 오후 4시 기준, 심신미약 감형과 관련한 내용을 담은 청원 6건에 서명한 이들은 183만여 명이다. 국민청원을 추천 순으로 나열한 15건에 동의한 수는 총 303만여 명. 그중 심신미약 감형 관련 청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60%인 셈이다.

 


가장 많은 서명을 받은 건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로, 현재(10월24일 오후 4시)까지 104만여 명의 추천을 얻었다. 이는 서울 강서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가 우울증으로 인한 심신미약 감형을 주장하고 있다며, 그에 대한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해당 청원은 10월17일 게시된 지 일주일 만에 100만 명 넘는 동의를 받아, 역대 최단 기간 최다 청원이란 기록을 세웠다.

 

39만여 명의 서명을 받은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친구 인생이 박살났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란 청원 역시 심신미약 감형을 다루고 있다. 이는 음주로 인한 심신미약, 이른바 ‘주취감형’으로 불리는 세태를 꼬집었다. 청원인은 만취한 채 운전해 20대 남성 두 명을 크게 다치게 한 가해자가 반성은커녕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음주운전에 관대한 현행법을 시정하라고 요구했다. 해당 청원에 청와대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통해 10월21일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심신미약 피의자에 의해 죽게 된 우리 딸 억울하지 않게 해주세요”(12만여 명), “포항 약국 칼부림 사건의 가해 남성을 제대로 처벌하라”(10만여 명), “5년 전 여성의 질과 항문에 팔을 넣어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의 재조사를 요구합니다”(8만9000여 명),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입니다.”(7만7000여 명) 역시 심신미약 감형을 언급했다.

 

모두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인정받아 처벌 수위가 낮아지는 걸 염려했다. △자신의 딸을 목 졸라 살해한 딸의 남자친구가 조현병을 내세워 감형 받으려 한다 △약국에서 칼을 휘둘러 사람을 죽게 한 정신지체장애 남성이 감형 받을 수 있다 △직장 동료와 성관계 중 성기를 훼손해 사망에 이르게 했는데도 술에 취했단 이유로 심신미약을 인정받아 감형 받았다 △아버지가 어머니를 폭행해 살인했는데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있어 감형 받을 수 있다는 내용 등이었다.​ 

 

관련 기사

☞ 범행 후 “심신미약” 주장, 5명중 1명꼴 ‘인정’ 받아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78100

☞ ‘심신미약’ 바라보는 의료계와 법조계의 엇갈린 시각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78152

☞ ‘PC방 살인사건’ 피해자 담당의사의 SNS글, 왜 문제가 될까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78181​

☞ [시사픽업] 들쑥날쑥 ‘심신미약 감형’에 들끓는 민심

http://www.sisapress.com/journal/article/178214​ 

관련기사
‘공동체’는 나의 살던 고향이다 [New Book] 《사이다경제》 外 [단독] 개소세 인하돼도 멋대로 가격 정하는 수입차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①] 축구 ‘손흥민 시대’ 열렸다 라면 50년사, 배고픔 달래던 음식에서 건강에 해로운 식품으로 [노진섭의 the건강] 부정맥을 ‘도깨비 병’이라고 부르는 이유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②] 2위 김연아, 3위 박지성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③] 4~7위 추신수 정현 이승우 이강인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④] 8~11위 방탄소년단 류현진 박인비 유재석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⑤] 12~16위 조성진 조현우 박찬호 이승엽 김연경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⑥] 공동 17위 한강 박태환 이영표 유승민, 21위 박성현 [2018 차세대리더 문화⑦] 22~29위 봉준호 홍명보 하정우 손연재 공지영 外 [단독] “학생 대상 고비용 해외여행, 지자체에도 있다” 우리와 닮은꼴이어서 더 친숙한 나라, 스페인 [단독인터뷰] 노벨평화상 받은 무퀘게의 조력자 말리니 [시사픽업] 들쑥날쑥 ‘심신미약 감형’에 들끓는 민심 새로운 치매 진단법으로 등장한 ‘드라마 시청’ “5·18광장서 팬티 축제 웬 말이냐”…광주 퀴어축제장 찬·반 격돌 김정은 “벌거숭이산 모두 없애!” [플라스틱 지구④] 업사이클로 쓰레기 없앤 일본 마을 설현에게 음란 영상 보낸 피의자의 ‘조현정동장애’란? 코레일, 열차이용 ‘특혜 세습’ 논란…직원은 무임승차, 가족은 50% 할인 회사의 직원 건강관리 점수, 10점 만점에 ‘6.2점’ 주택금융공사, 유로화 소셜 커버드본드 첫 발행 한국인 10명 중 4명, 건강기능식품 섭취 [경남브리핑] 브라질 승마선수 가족의 특별한 통영 여행 오세훈 “文정부, 국민에게 북한 믿으라 강요하고 있다” 악마가 된 청년의 끔찍한 살인극, 그 전모 신상정보 공개된 ‘흉악범’ 9명은 누구? “지금이 DMZ에 유엔평화대학교 세울 최적기” [단독] ‘평양판 김앤장’ 북한 로펌 실체 공개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