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9월 2~3일 개최키로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8.26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사위 여야 간사간 합의…“조국, 직접 국민에게 설명할 기회 있어야”
ⓒ 시사저널 최준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출근길 ⓒ 시사저널 최준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9월 2~3일 이틀간 열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8월26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간사 회동을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 

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회동 후 취재진과 만나 "조 후보자가 직접 국민에게 설명을 할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보고 2일을 넘어 3일까지 인사청문회를 하는 방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민주당 송 간사는 청문회를 9월 2~3일 이틀 동안 진행하는 게 국회법 위반이라고 주장하지만 인사청문회법상 위법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은 "2~3일 양일간 청문회를 하기로 합의해서 너무나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수십가지에 이르는 의혹을 제대로 밝힐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여야 간사는 추가 협상을 벌여 인사청문회 증인·참고인 범위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의결하게 된다. 가까스로 청문회 일정에 합의했지만, 그동안 조 후보자 논란을 둘러싼 여야간 대립이 극심했던 만큼 증인·참고인 채택 과정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송 의원은 "적법하게 절차를 처리하려면 내일은 전체회의를 열어 결정해야 한다"면서 "야당이 정치 공세로 보이는 증인 채택 요구도 있었던 만큼 미리 단정해서 야당이 요구하는 증인을 모두 신청해야 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주 수요일(8월28일)까지 서면질의서 송부라든지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 등을 발송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야당이 요구하는 증인·참고인에 대해 일체의 거부 없이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