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열풍] “방송 후 회원 수 많아져 감사할 따름”

임영웅은 올해 들어 가장 ‘핫’해진 트로트 가수다. 출중한 노래 실력과 더불어 힘든 시절을 딛고 이뤄낸 성공, 겸손한 자세 등으로 팬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팬은 가수를 닮아가게 마...

[트로트 열풍] “최연소 팬은 6살” 홍자·임영웅 팬카페 미니인터뷰

지난해 2~5월 방영된 TV조선 《미스트롯》은 가요계 분위기를 바꿔버렸다. 1년 후 《미스트롯》 시즌2인 《미스터트롯》과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 SBS 《트롯신이 ...

[트로트 열풍] BTS ‘아미’ 못지않은 팬심…트로트 열풍 뒤엔 이들이 있었다

“미스터트롯 방송 이후 팬클럽 회원 수가 20배 넘게 불어났습니다.”TV조선의 간판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가수 임영웅(29)은 요즘 팬클럽 회원 3만5000여 명을...

‘현실’ 담아내지 못하는 한국 정치 드라마의 현실

우선 먼저 밝혀 두어야 할 것. 외압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이상하게도 정치와 드라마를 붙여놓으면 많은 이들이 외압을 생각한다. 외압이 실제로 있었는지 아닌지, 혹은 직...

유림의 전통 맥 이어 한국 주류 세력 산실 되다

‘제제다사(濟濟多士).’ 대구·경북 지역 출신 인사들의 면면을 들여다보고 있노라면 절로 떠오르는 말이다. 대통령에서부터 중앙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이르기까지 주요 직책의 공직자, ...

“몰라서 법 어겼다면 벌 받겠다”

한국해동검도협회 총재이자 영화배우인 나한일씨가 지난 4월20일 100억원대의 불법 대출을 받은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3부에 구속되었다. 1985년 MBC 특채 탤런트로 ...

대통령 만든 또 하나의 ‘형님’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지난 6월3일 저녁 출입기자들과 함께 저녁식사를 했다. 술잔도 돌았다. 이 자리에서 최위원장은 “나와 대통령을 연관시키지 말아달라. 난 스스로 열심히 일하길...

“한국 보수는 너무 많은 짐을 실은 낡은 배다”

작가는 요즘 올림픽에 빠져 산다. 사정을 모르는 이들은 그가 정치적인 발언을 하는 것을 즐기는 것으로 안다. 그것은 오해다. 그는 참다 참다 못해 인내의 한계에 이르면 발언한다. ...

"이념을 앞세운 포퓰리즘이 좌파, 우파보다 더 걱정스럽다"

작가 이문열은 1997년 대선 직후의 시대 상황을 “지금이 ‘새로운 날의 전야인지, 진정한 어둠은 아직 뒤에 남은 한 시대의 마지막 밤인지”라고 표현했었다. 그 무렵 발표한 중편소...

문학의 향기, 깊고 푸르러라

‘춘천의 소설가’ 이외수씨가 강원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문화예술인으로 꼽혔다. 응답률이 26.2%로, 다른 지역에서 실시했던 조사에서 문화 예술 분야 응답률이 그리 높지 않았던 ...

드라마에 울고웃는 정치

드라마와 정치, 일견 멀어 보이지만 제법 가깝기도 하다. 궁중 암투와 왕권을 둘러싼 권력 투쟁을 그린 사극의 경우 더욱 그렇다. 현실 정치의 답답함을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면서 해...

대중문화에 부는 '다시 보자 우리 역사' 열풍

요즘 우리 대중문화계에 ‘다시 보자, 우리 역사’ 바람이 일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우리 역사에서 대중적인 흥행코드를 발견하는 것입니다. 과 같은 드라마, 그리고 과 같은 영화, ...

TV드라마에 재벌2세가 바글바글한 이유

요즘 TV드라마는 ‘재벌놀이’에 여념이 없는 것 같습니다. 지금 방영되는 드라마 중에서는 정도가 재벌2세가 주인공으로 등장합니다. 을 비롯해서 얼마 전 화제를 일으켰던 도...

가수들, 브라운관 뒤에서 날다

침체의 늪에서 허덕이는 대중 음악 부문이 최근 드라마 음악의 활기로 모처럼 미소를 짓고 있다. MBC 드라마 이 4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드라마의 배경 음악도 덩달아 인기...

TV 덮친 ‘마초의 역습’

와 로 촉발된 스크린의 마초 열풍이 브라운관까지 이어진 것일까? ‘강한 남성 콤플렉스’가 브라운관을 강타했다. 신분의 굴레를 벗고 권력을 움켜쥐거나(), 반대파의 모략에도 불구하고...

“MBC, ‘한국의 BBC’ 된다”

MBC에 거센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기자·노조위원장 출신인 40대 최문순씨가 2월25일 주주총회에서 신임 사장으로 선출되었기 때문이다. 노조위원장을 지낸 인물이 사장이 된...

‘박’ 터지는 한나라 당

지난해 8월, 연찬회 때 박근혜 대표는 앓던 ‘이’를 뽑으려 했다. 자신을 흔든 이재오 의원을 향해 ‘당을 떠나라’고 일갈했다. 박대표의 발언에는 자신감이 깔려 있었다. 그러나 이...

“박근혜 대표 체제 당분간 지켜야 한다”

이명박 시장과의 인터뷰는 당초 3월3일에 잡혀 있었다. 하지만 바로 전날 행정도시 특별법이 국회에서 통과되고 한나라당이 후폭풍에 휩싸이자 이시장측은 인터뷰를 상당히 부담스러워했다....

유치 찬란한 <영웅시대>

지난 6월부터 방영을 시작한 문화방송의 드라마 를 흥미있게 보고 있다. 재미를 위해서가 아니라, 오직 비판하기 위해서. 첫 방송이 나가기 전부터 궁금증을 자아냈던 는 정몽헌 전 현...

드라마 죽쒔어도 ‘내 탓이오’ 돋보이네

TV 드라마의 성공과 실패 뒤에 나타나는 현상 중에 흥미로운 것이 하나 있다. 성공한 드라마의 제작진과 출연진 관계가 실패한 드라마의 그것보다 나을 것 같은데, 꼭 그렇지만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