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에 임기 11개월 보장…내년 4월 재보선까지

미래통합당이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임기를 보장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재결의했다. 통합당은 비대위 출범과 함께 미래한국당과의 5월 내 합당을 추진하면서 총선 참패 ...

‘윤미향 의혹’ 판 키우는 野…국정조사 추진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시민단체 활동 및 운영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한국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진상...

‘합당’ 결정했지만…통합당·한국당 내부서 ‘미묘한 기류’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합당하기로 결정했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합당한다는 입장만 확인했을 뿐, 합당 시기나 방법에 대해서 결정하지 못해서다. 총선 참패로 오히려 위성정당인 미...

합의 마친 통합·한국 “조속히 합당 추진”

미래한국당이 모(母)정당인 미래통합당으로 다시 돌아간다. 국민의당과 합당이나 독자 원내교섭단체 구성 대신 103석 규모 제1야당을 만드는데 합의했다.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당 대표...

“가혹하다”는 정의연에 與野 엇갈린 반응

기부금의 사용 용도가 불분명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를 두고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정의연 출신 윤미향 당선인이 여당 소속인 만큼 정치 공세로 비화할 가...

한국·통합 합당 속도 내나…원유철 “의견 모아 결정”

미래한국당이 당 구성원들 의견을 모아 미래통합당과 합당 여부를 결정한다. 독자 교섭단체 구성보다는 통합 가능성이 더 높아진 모양새다.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 ‘미래한...

홍준표 “통합·한국 합당해야”…결정 못 내리는 한국당

미래한국당의 미래에 온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합당과 독자 교섭단체 구성 중 어떤 시나리오가 펼쳐질지가 관심사다. 정치공학적 이해관계에 따라 서로 다른 주장이 나온다...

쏙 들어간 비례당 합당 약속…그 속에 숨겨진 ‘눈치싸움’

21대 국회의원 총선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간의 ‘눈치싸움’이 시작된 모양새다. 앞서 위성 비례정당인 더...

평택 선거구 조정에 희비 엇갈린 민주 홍기원·통합 유의동 당선인

제21대 총선 경기 평택지역 선거구에선 여야가 한 석씩 나눠가졌다. 평택갑에선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역연고-보수 텃밭의 아성을 깨고 첫 금배지를 달게 됐다. 평택을에선 민주...

찍고 싶어서 찍는 게 아닌 유권자의 슬픔 [유창선의 시시비비]

21대 총선은 ‘코로나19 사태’라는 전례 없는 상황 속에서 진행됐다. 국민들에게는 나와 가족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일이 우선이었고, 그 와중에 선거에 대한 관심은 크게 줄어들었...

통합당 김대호 “30‧40대는 논리 없고, 거대한 무지‧착각 지녀”

서울 관악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50대 민주화 세대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는데,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아니라 막연한 정서”라며 “거대한 무지와 ...

‘미래통합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선대위 출범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31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4·15 총선 선거운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미래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황교안 영입 인사 당선권으로…미래한국당 비례 명단 대폭 변경

비례대표 순번 문제로 논란을 빚었던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23일 비례대표 후보 명단 초안을 발표했다. 윤봉길 의사의 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비례대표 ...

미래한국당 비례 공천, 결국 ‘황교안 뜻대로’

미래한국당이 미래통합당 영입 인재들을 대거 당선권으로 끌어올려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수정하기로 했다. 한선교 체제가 무너지고 원유철 대표 체제로 전환한지 사흘 만이다. 명단이 확...

미래한국당 지도부 교체 후폭풍…깊어지는 공천 갈등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비례대표 공천을 두고 미래통합당과 갈등을 빚은 끝에 모두 물러난 가운데, 미래한국당이 원유철 의원을 새로운 당 대표로 선임했다. 원 신임 ...

한선교 이어 미래한국당 지도부도 총사퇴…“비례 후보 잡음에 책임”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자 재선정 작업이 끝내 부결되면서,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에 이어 미래한국당 지도부까지 총사퇴하기로 결정했다.조훈현 미래한국당 사무총장은 19일 오후 최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원유철, 1심서 의원직 상실형

자신의 지역구 내 사업가들에게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58·경기 평택갑)에게 1심 재판부가 1월14일 실형을 선고했다. 다만 법정구속은...

보수대통합 노리는 황교안의 속내…이준석 “황대표님 제발…”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유승민, 변혁 대표 사퇴…‘보수통합’ 어디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유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에 관해 논의를 주고받...

원유철, 뇌물수수 징역 8년 구형에 “정치보복‧억울하다” 주장

뇌물수수 등 혐의로 징역 8년을 구형받은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의 구형은 정치보복”이라며 결백을 주장했다.원 의원은 10월8일 경기도 평택시 지역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