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 아니 ‘여중괴담’
  • 노혜경 시인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2.21 10:44
  • 호수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스쿨미투라고 들어보셨어요?

무려 1990년대의 이야기다. 이제 막 대학에서 강의를 시작한 젊은 평론가가 “여학생들이 너무 예뻐서 정신이 산만해”라고 식사 중에 말했다. 다른 평론가가 “좋겠다, 연애해라”라고 맞장구를 치자 한 시인이 “제자잖아, 그게 무슨 소리야?”라고 했고, 그의 “여자인데 어떻게 여자 아니게 봐?”라는 말에 다른 동석자가 “사람으로는 안 보여? 걍 사람이잖아” 이런 옥신각신으로 술자리는 끝나버렸지만, 이때의 분위기는 거의 30년을 돌고 돌아 #문단_내_성폭력 해시태그 폭로로 나타났다. 대학뿐이었을까.

 

영화 《여고괴담5》의 한 장면 ⓒ 롯데엔터테인먼트

 

서지현으로 시작해 중·고생까지 번진 ‘미투’

2018년은 성폭력이 사회문제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한 해였다. 성폭력의 본질이 실제로는 성을 매개로 권력을 행사하는 폭력, 즉 상대를 내 맘대로 부리는 권력폭력이라는 것도 많이 알려졌고, 그 분야는 전쟁터에서부터 검찰 같은 고위직까지 구분 없이 광범위하다는 것도 많이 알려졌다. 성폭력이 사회로 진출하는 여성들의 첫 발목부터 잡기 시작한다는 것을 알려준 일의 이름은 #스쿨미투라고 부른다. 여중, 여고생들이 자신들이 겪은 성폭력을 고발하는 일에 붙인 이름이다.

스쿨미투를 전국으로 확산시킨 계기는 서울 용화여고 학생들이 지난 4월6일 포스트잇으로 유리창에 “#WITH YOU, #WE CAN DO ANYTHING, #ME TOO”라는 글자를 새겨 세상에 고발한 일이었다. 오랜 세월에 걸쳐 학생들을 향한 성차별과 성폭력이 자행되어 온 학교에서 학생들이 용기 있게 이 사실을 유리창 너머로 알려내었고 그 결과 18명의 교사가 징계를 받았다. 트위터에서 #스쿨미투라는 계정을 열고 교내 성폭력을 고발하는 계정의 수는 전국에서 68개교에 달하고 그 수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다.

성폭력의 피해자는 학생만이 아니다. 전교조 여성위원회가 페이스북에 개설한 스쿨미투 페이지에 첫 번째 고발 글이 올라온 것은 서지현 검사가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지 한 달 남짓 지난 2월26일이었다. 고발 당사자는 경기도의 교사로, 교장의 성희롱을 고발한 것이다. 12월19일 현재 페이지에는 98번째 고발이 올라와 있다. 1번에서 98번에 이르는 고발의 글은 몇십 년 전의 사건에서부터 현재진행형인 일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사춘기 소녀 시절을 악몽으로 만들고 학교라는 가장 안전해야 할 공간을 흉기로 가득 찬 함정처럼 만들어버린 일이 30년 전에도 지금도 일어나고 있다. 스쿨미투의 80%가 사립학교에서 나왔다는 점도 눈여겨보아야 할 중요한 지점이다. 사학재단이 운영하는 교육기관은 유치원에서부터 대학까지 걸쳐 있지만, 사유재산권을 내세워 교육 당국의 감독을 피해 가는 행태는 다 비슷하다. 입시와 취업의 볼모가 되어 버린 학생들을 언제까지 학교를 재산으로 여기는 사람들에게 맡길 건가를 거국적으로 고민할 때가 아닌가 싶다. 교육부는 학생 안전문제 중 가장 중요한 일을 이 문제라고 생각해야 한다.

《여고괴담6》이 제작준비 중이라고 하는 뉴스를 지난여름에 읽었다. 만일 이 영화가 아직 시나리오 작업 중이라면, 그 내용은 스쿨미투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그 어떤 공포보다도 더 소녀들의 영혼을 잠식하는 일이 성차별과 성폭력이 아닌가 말이다.


관련기사
불로장생의 비법 ‘바람을 막아라’ 박신혜 “현빈과 호흡, 주변서 부러워해요” 꿈의 발롱도르, 여자축구라면 한국도 가능하다 겨울 스포츠, 부상 없이 즐기는 법 세 가지 야심차게 빼들었던 ‘브렉시트’, 최악으로 치닫나 겨울 라운딩, 핫바디 스포츠 발열조끼면 끝! 영화 《마약왕》은 왜 이두삼을 주목했나 [올해의 인물①] 2018년도 ‘방탄소년단’의 해였다 [올해의 인물②] 방탄소년단, 글로벌 감성 시대 아이콘 [올해의 인물③] 南·北·美 최고지도자들의 ‘브로맨스’ [올해의 인물④] 경제투톱 ‘김앤장’ 김동연-장하성 [올해의 인물⑤] 가해자 향한 피해자의 아픈 외침 ‘미투’ [올해의 인물⑥] 스크린서 되살아난 프레디 머큐리 [올해의 인물⑦] 이국종 “중증외상센터 문 닫을 판” [올해의 인물⑧] 예능계 뒤흔든 ‘이영자 대활약’ 비결 [올해의 인물⑨] 베트남 ‘국민 영웅’ 박항서 감독 [올해의 인물⑩] ‘엘리트 법조인’서 ‘사법농단’ 주범 된 양승태 [한강로에서] 민간인 사찰 논란과 촛불정신 유시민 “노무현재단 팟캐스트·유튜브 한다” 與 김정호 의원, 공항서 신분증 확인 실랑이…갑질 논란 자궁근종, 치료보다 섬세한 진단이 더 중요 술 약속 잦은 연말, 간뿐만 아니라 위·식도 질환 주의 최악의 인권유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신고센터 생긴다 [단독] 靑 “김정은, 12월30일 1박2일 남한 답방 유력” [시사픽업] 성(性)스러운 크리스마스 그 여중생은 어쩌다 타미플루 복용 후 추락사 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