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고발전’ 표창원, 경찰 출석해 “한국당도 조사 응해야”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7.17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명 넘는 피고발인 상대해야 하는 경찰 힘들게 말아야”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시사저널 박은숙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시사저널 박은숙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치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고발전'과 관련한 수사 대상자로 7월17일 경찰에 출석했다. 표 의원은 지난 4월 국회의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당시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한국당에 의해 고발됐다. 

표 의원은 이날 오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제게 이뤄진 고발에 대해 성실하게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조사에 임할 것"이라며 "저에게 누군가 폭력 피해를 봤다고 주장한다면 그분 주장이 사실인지를 확인해야겠지만 나는 그런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 국민은 본인이 하지 않은 일로 경찰의 조사를 받을 때가 있다. 국회에서 만든 법적 절차 때문"이라면서 "그런데 국회의원이 자기에게 적용된 혐의를 제대로 해명하지 않고 조사에 응하지 않는 것은 입법자로서 절대 하면 안 되는 행위"라며 조사에 불응하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표 의원은 "100명이 넘는 피고발인을 모두 조사해야 하는 경찰의 조사를 힘들게 만들지 말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이번 조사 불응이 얼마나 큰 수사 차질을 일으키고 세금을 낭비하게 하는지 깨닫고 하루빨리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