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인천] 민경욱 지역구에 이정미 도전장
  • 인천취재본부 이영수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8.05 11:00
  • 호수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지방선거 압승이 민주당엔 독일까 약일까

인천 지역은 토박이가 적은 반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유동인구가 많아 초대형 정치 이슈가 발생하지 않는 한 표심이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 편이다. 2012년 19대 총선에서는 민주당과 새누리당이 6석씩 가져가며 균형이 맞았고,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7석, 새누리당 6석으로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여파가 작용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인천시장을 비롯해 기초단체장 10곳 중 9곳, 광역의원 37석 중 34석을 휩쓸었다. 민주당은 지방선거의 기세를 내년 총선까지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자유한국당은 기존의 텃밭을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저마다 다지며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박은숙
ⓒ 시사저널 이종현·박은숙

인천에서 가장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꼽히는 곳은 연수을이다. 송도국제도시를 포함하고 있는 연수을에서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지역구 현역인 민경욱 한국당 의원의 대진표가 짜였다. 민주당에서는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이 출마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인천 남동갑에서는 유정복 전 인천시장의 출마 여부가 관심을 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시장 연임에 실패한 뒤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 유 전 시장은 8월 귀국해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동갑 출마를 확정할 경우 현 지역구 의원인 맹성규 민주당 의원과 대결하게 된다.

친박(친박근혜)계 실세 인사였던 윤상현 한국당 의원이 미추홀을에서 4선을 달성할지도 관심사다. 윤 의원은 20대 총선 때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본선에서 나머지 후보 3명을 더블스코어 이상 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되는 저력을 보였다.

이 밖에도 지역 최다선 현역의원인 송영길(계양을) 민주당 의원과 민주당 원내대표인 홍영표(부평구을) 의원 등 중진급 의원들의 생환 가능성도 인천 지역 총선 판세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정의당의 선전 여부도 주목할 만하다.  

ⓒ 시사저널
ⓒ 시사저널

※ 시사저널은 이번 총선 특집을 준비하면서 각 지역구에서 거론되는 후보자들의 이름은 가급적 모두 담고자 했습니다. 그럼에도 이름이 명단에서 빠졌거나, 혹은 불출마 의사가 명확한데도 이름이 포함됐다면 본지 편집국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프로필에서 수정할 사항이 있는 것 또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수정 보완하겠습니다. 지역구는 일단 지난 2016년 20대 총선을 기준으로 했습니다.

☞2020총선 특집

[2020총선-서울] 수비수 전환한 민주, ‘3연승’ 가능할까   

[2020총선-경기] 민주당 ‘굳히기’냐 한국당 ‘뒤집기’냐     

[2020총선-충청] 거물급 인사들 줄줄이 中原으로         

[2020총선-호남] ‘2016 녹색 열풍’ 재현될 수 있을까     

[2020총선-TK] 한국당 위기론에 술렁이는 ‘보수 텃밭’    

[2020총선-PK] ‘조국 vs 이언주’ 맞대결 성사되면 전국 최고 빅매치 

[2020총선-강원·제주] 춘천 민심, 김진태 다시 선택할까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