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대표의 지역구 출마는 자연스러운 도전” 
  • 구민주 기자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9.08.26 16:00
  • 호수 15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불출마 밝힌 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제윤경·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

일찍이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제윤경 민주당 의원(이하 제)과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이하 이)은 비례대표의 지역구 출마에 대한 일각의 지적에 ‘자연스러운 도전’이라며 문제 될 게 없다고 얘기했다. 3년 넘게 비례대표를 경험하면서도 “바깥에서 우려하는 활동의 제약이나 제도적 한계를 크게 느끼지 못했다”며 비례대표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왼쪽부터)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시사저널 이종현
(왼쪽부터)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시사저널 이종현

비례대표의 지역구 재선 당선 가능성이 그동안 높지 않았는데 특별한 어려움이 있나.

: “원래 지역구 의원보다야 분명 지역 민심을 얻기 위한 장벽이 높지만, 아예 국회 경력이 전무한 도전자들보다 분명 이로운 점이 있기 때문에 어렵다, 불리하다고만 얘기할 순 없다.”

: “비례대표 의원이 재선에 많이 성공 못 하는 건, 애초에 지역 장악력 면에서나 지역 당원들의 지지세 등을 고려해 당 내부 경쟁에서 밀려나버린 영향이 더 크지 않나 싶다.”

비례대표가 직능 대표성을 띠어야 하는데 한 지역에 얽매여선 안 된다는 지적이 있다.

: “그런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이 국회에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전문성을 인정받아 들어온 의원들이 자연스럽게 지역구 맡고, 본인의 전문성으로 지역을 발전시키면 더 좋은 일 아닌가. 결국 사람 개개인의 문제지 제도의 문제는 아니다.”

: “나도 밖에선 그렇게 평가를 해 왔다. 그런데 비례대표가 가진 전문성을 발휘해야 하는 일이 4년 내내 매일 있진 않잖나. 4년 내내 내 전문 분야인 가계부채 문제에만 집중하는 게 오히려 더 비효율적인 일 아닌가. 지역에 가서 오히려 내 전문성을 전제로 한 의정을 펼치고, 그 속에서 다양한 얘길 들으며 더 풍부한 의정활동을 할 수 있다.”

비례대표로 활동하며 느낀 특별한 한계나 어려움은 없었나.

: “국회에서 활동하는 데 있어 한계라고 느낀 부분은 없다. 생존 여부는 다 자기 하기 나름이다. 나경원·박영선·유승민 의원 다 비례대표로 처음 들어왔다. 과거엔 전략공천 같은 개념으로 비례대표를 활용해 왔는데, 지금은 그런 것도 많이 없어졌고 경쟁도 치열해졌다.”

: “오히려 지역구 의원들보다 덜 고생하는 것 같다(웃음). 당마다 다르겠지만, 우리 당은 초선 비례대표라고 해서 요직은 안 맡긴다거나 활동에 제한을 두는 경우는 없었다. 전문성을 발휘하도록 충분히 당이 역할을 요구했고 기회도 줬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