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을병 교수의 문민 정부 2년 평가 “YS정권은 귀머거리”

장을병 전 성균관대 총장이 ‘문민정부 출범 2년이 지난 지금 할말은 하겠다’며 특별 기고문을 보내왔다. 그는 정치 경제 사회 외교 언론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정부 정책을 점검했다....

50년 만에 고개든 원폭 투하 ‘책임론'

45년 7월, 포츠담 회담에 참석한 트루먼 대통령에게 본국에서 긴급 전문이 날아들었다. 뉴멕시코 주 앨라모고르도에서 실시한 원폭 실험이 성공적이라는 낭보였다. 실험결과는 가공할 수...

‘물과 불 사이’울부짖는 땅

전남 강진에 유배된 정약용은 가뭄에 시달리는 강진 들판 농민의 참상을 수많은 시와 경제 평론에 담아냈다. 목민심서는 그 농민의 참상을 ‘물과 불 사이에서 울부짖으며 뒹굴고 있다’라...

“운보는 친일파” 주장 뚜렷한 물증 없다

중부고속도로 증평 톨게이트를 빠져 나와 청원군 북일면으로 20분 정도 들어가면 ‘운보의 집’이라는 작은 안내판이 보인다. 이 집은 꼬불꼬불한 길을 따라 3km 가량 올라가야 나온다...

지구촌의 오늘

미ㆍ북한 고위급회담북한 생존전략 전진 미국 봉쇄전략 후퇴6월2~11일 네차례에 걸쳐 뉴욕에서 열린 미ㆍ북한 고위급 회담은 북한이 핵금조약 탈퇴를 일시적으로 유보하는 선에서 막을 내...

“北, 미군 주둔 인정‘은 오보”

지난 6월22일~일 4일 동안 미국 호놀룰루에서는 퍼시픽 포럼·전략 국제문제연구소(CSIS·소장 A 조단 박사)주최로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통일에 관한 6개국 회의’가 개최되었다....

한·중 수교 9~10월 이뤄질듯

한국과 중국의 수교가 빠르면 오는 9~10월 이뤄질 것 같다. 중국내 개혁파와 보수파간의 갈등, 북한과 일본의 수교 등 양국 관계 정상화 시기와 관련한 몇 가지 변수가 남아 있긴 ...

북한의 對美카드 가네마루 라인

지난 4월15일 낮, 김일성 주석의 80회 생일을 축하하는 오찬이 평양의 금수산의사당에서 열렸다. 굽높은 구두를 신고 뒷짐을 진 채 등장한 김정일 서기가 일본 자민당?사회당의 ‘조...

고향방문, 1회용 가능성 크다

지난 85년 1차 이산가족 방문이 성사된 지 7년 만에 2차 고향방문이 이뤄지게 됐다. 그러나 이번 방문 역시 1차 때와 마찬가지로 1회적 행사에 그치는 것 아니냐 하는 걱정의 소...

北,사찰일정 제시

재처리시설 제외 … 미ㆍ일과 관계개선 ‘먼길’ 김일성 주석의 80회 생일잔치를 전후해 북한이 핵사찰수용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함으로써 오는 6월쯤이면 북·미 관계개선 및 북ㆍ...

정부, 한·중수교 ‘여유만만’

요즘 외무부 관계자들은 북방외교의 마지막 대어인 중국과의 수교가 늦어지더라도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는 기색이다. 한 고위관계자는 “대사급 수교는 공식문서에 서명하는 것에 불과하며 더...

문선명과 가네마루

도쿄에서 회동…‘북·미 관계개선 중개역’ 공감대 형성한 듯 文鮮明 통일교주의 갑작스런 일본 방문을 둘러싸고 많은 억측이 나오고 있다. 우선 13년만에 그의 일본 입국이 허용된 배경...

지구촌의 오늘

■독일·터키“쿠르드족 진압에 독일제 무기 사용 말라” 겐셔 독일 외무장관이 “우리가 공급한 무기가 터키에서 민간인 살상용으로 사용되는 것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한 데 이어...

일본대사관의 ‘한국 경영’

예상했던 대로 주한일본대사관에 대한 취재의 벽은 두터웠다. 서울주재 다른 대사관에 비해 특히 보안에 신경을 쓰는 일본대사관측은 기자의 취재 목적과 그 ‘저의’에 대해 몇차례나 캐물...

일본에 ‘통일한국 공포증'

최근 일본의 일부 지식인들 사이에 한반도 통일에 대해 발언하는 일이 눈에 뜨게 늘어나고 있다.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 논객들은 노골적으로 “통일 한국은 일본의 ‘가상적국'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