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섭 교수 ‘쓴소리’ ‘경쟁력’ 논란 불붙이다

요즘 영화계에서는‘한 건의 문서’가 화제다. 화제의 인물은 영화 평론가 강한섭 교수(서울예술대학·영화학)이다. 그는 ‘한국 영화 담론의 여섯 가지 신화 혹은 거짓말’이라는 글을 발...

남북 정상회담 열어 군축 선언하자

그럼에도 변화의 기운은 싹트고 있다. 군축과 평화를 주창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남한의 경제난과 북한의 식량난이 맞물린 지금 상황이야말로 군축을 논의할 최적기라는 분위기...

일본 오부치 총리 한국 방문 결산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일본 총리가 3월19∼21일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갔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갖고 대북 정책·경제 협력 등 주요 현안을 두루 협의했다. 먼저 ...

일본, 군비 확장 움직임 자제해야

북한이 ‘인공 위성’을 발사한 이후 일본의 군사적 대응이 끝을 모르고 진행되고 있다. 일본은 사건 직후 독자적인 정찰 위성 도입 및 미국과의 전역 미사일방어체제 개발 연구 공동 참...

현대구룹 대북 사업 막후 스토리

현대그룹 정주영 명예회장이 10월27일 소떼 5백1마리를 몰고 재방북했다. 정명예회장은 지난 6월 민간인으로는 처음으로 소떼 5백마리를 몰고 판문점을 통해 방북했었다. 최근 그가 ...

킹 메이커 다케시타 일본 정치 ‘쥐락펴락’

다케시타가 리쿠르트 사건에 연루되어 총리 자리에서 쫓겨난 것은 9년 전 일이다. 권좌에서 밀려나 9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는데도 이 날 파티가 대성황을 이룬 연유는 어디에 있는가. 발...

한·일 관계 ‘봄날’ 온다

오부치 총리 체제 아래 한·일 관계는 어떻게 될까? 우선 그는 외무장관 출신으로 일본 정계에서 대표적인 지한파(知韓派)이다. 박정수 외교통상부장관과는 3월과 5월 두 번 만났는데 ...

[남북 문제]‘김대중·김정일 회담’ 한국이 주도

97년 12월13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 오전 7시부터 시작된 주최 ‘통일과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한 대선 후보 초청 정책간담회’가 끝나갈 무렵 패널리스트로 나온 고려대 이호재 교수...

호젓한 여행 떠나 삶의 각오 새롭게

삶이 힘들다고 해서 주저않아 있을 수만은 없다. 어려운 때일수록 움츠러든 어깨를 다시 세우고 당당하게 나아가는 용기가 필요하다. 새로운 꿈과 용기를 얻는 데는 여행도 좋은 방법이다...

다리품 판 만큼 소득은 없었다

일본의 연립 여 3당 방북단이 3박4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하고 지난 11월14일 오후 귀국했다. 북한 노동당 총서기에 취임한 김정일이 일본의 연립 여당 방북단을 접견할지도 모른다...

북한 돕는 방법 ‘3인 3색’

과 우리 민족서로돕기운동(공동대표 서영훈·송월주·김준곤·최창무)이 공동 주최한 ‘대선 후보 초청 정책 간담회’가 종교·사회 단체 지도자를 포함한 각계 인사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카터 통해 남북 정상회담 추진

북한은 김정일의 당총비서 취임식을 11월이나 12월에 열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소식에 정통한 도쿄의 외교 소식통들은 ‘당총비서 취임식이 빠르면 11월 중, 늦어도 12월 말까지는...

“평양에서 기름 장사하고 싶다”

북한 유전 개발은 이제 논쟁 차원에서 현실 문제로 다가섰다. 특히 ‘막대한 원유가 매장된 사실을 확인’한 북한측이 케도형 방식을 통한 국제 컨소시엄 구성을 적극 검토하기 시작했다....

미·일·중, 북한내 군사 거점 쟁탈전 치열

한반도 주변 열강의 북한 진출 전략에 근본적 변화가 일고 있다. 미국의 북한 접근 전략이 크게 수정되면서 일본이 새로운 파트너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8월21일 북경에서 열린 북·...

마쓰나가 노부오 일본 국제문제연구소 이사장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 있다”

하시모토 총리와 김정일 간의 정상회담은 가능한가. 마쓰나가 노부오(松永信雄) 일본 국제문제연구소 이사장(74)은 우회적인 답변을 통해 그 가능성을 인정했다. 마쓰나가 이사장의 이 ...

북한, 북송 일본인처 고향 방문 극비 제안

북송 일본인 처의 고향 방문과 관련해 북한이 최근 일본 정부에 충격적인 극비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소식에 정통한 도쿄의 한 외교 소식통은 최근 전화 인터뷰에서 “...

일본에 번지는 '북송 일본인 처' 귀국 요구

‘열세 살 때 일본과 작별했는데, 이젠 쉰이 되었습니다. 조선(북한)에 건너온 세 자매 중 막내 가즈요리(和順)가 지난 1월23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친척도 없이 여동생 가즈에(和...

호남권 언론계 ‘실업 대란’

최근 광주 지역 언론사들이 적자 누적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기자들을 대량 감원해 고용 불안이 가증되고 있다. 좁은 지역에서 6개 일간지가 경합하는 열악한 구조인데다, 경기 불황의...

식목일이 더 슬픈 나무들

그곳에 들어서면 야외인데도 옆 사람의 말소리가 웅웅거리며 들려온다. 사람의 보행을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빽빽하게 들어찬 편백이며 삼나무들이 옆사람의 말을 이리저리로 튕겨내는 것이다...

“황장엽 망명해도 평양은 모두 정상”

황장엽 비서 망명 사건 이후 평양의 분위기는 어떠한가. 객원 편집위원인 이창주 모스크바 대학 교수가 발레리 데니소프 평양 주재 러시아대사와 전화로 인터뷰해 황비서 망명 후 평양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