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체 영향력 / '절대 권력’ 박근혜 부동의 1위

대한민국 대통령은 헌법에 의해 ‘행정 수반’인 동시에 국가 대표기관으로서의 ‘국가원수’의 지위를 갖는다. 일찍이 독일 태생 미국의 정치학자 뢰벤슈타인이 주창했던 ‘신대통령제’(대통...

“신인왕보다 우승 반지가 좋아”

LA 다저스 선발투수 류현진(26)의 상승세가 기대 이상이다. 류현진은 매 경기 인상적인 투구를 펼치며 올 시즌 강력한 메이저리그 신인왕 후보로 부상했다. 미국 야구계는 류현진을 ...

‘조갈량’은 ‘마법사’ 될 수 있을까

‘조갈량’ 조범현(53)이 돌아왔다. 8월5일 수원에서 열린 프로야구 10구단 KT 위즈 초대 감독 취임식에서 조 감독은 “시대 흐름에 맞는 야구로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창단 후...

변화 적응 못 하면 명성·전통도 하루아침에…

신생 온라인 사업자가 미국 전통의 권위지 ‘워싱턴포스트’ 인수를 결정하자 세계 미디어업계가 술렁거리고 있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자사가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

“2년 후 1000만 달러 받겠다”

시카고 컵스 임창용(38)은 미국에서도 ‘창용불패’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까. 최근 컵스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 아이오와 컵스에서 활약 중인 사이드암 불펜 투수 임창용에게 “빅리그에...

“살아서 집에 돌아가는 게 복수의 완성”

‘5월 광주’를 변주한 소설이 또 나왔다. 1980년 당시 초등학생이던 김경욱 작가(42)는 광주 태생으로 광주에 살고 있었다. 그런데도 그는 광주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확히 ...

기아·두산 처지고 넥센·LG 신바람 냈다

프로야구가 전반기를 소화했다. 올 시즌 프로야구는 예년과 달리 우여곡절이 덜한 가운데 시즌을 차분히 진행했다. 하지만 4강 싸움은 역대 어느 시즌보다 치열했다. 1위부터 6위까지의...

고릴라와 함께 ‘흥행 홈런’ 친다

김용화 감독은 ‘흥행 불패’로 유명하다. 데뷔작 (2003년, 315만명)부터 (2006년, 662만명), (2009년, 849만명)까지 단 한 편의 실패도 없었다. 무엇보다 매 ...

먹고살기 위해 벗는다

“벗기는 것만큼 쉽고 효과적인 건 없다.” 한 신생 기획사 대표의 말이다. 신생 걸그룹이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기 위해 가장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우선 섹시 코드를 동원한 노...

쉬고 비우는 마음에 촉촉함을 채우다

꽉 짜인 일상에서 잠시 틈을 얻는다. 다람쥐가 쳇바퀴에서 잠깐 내려온다. 틀에서 나를 꺼낸다. 벼르기만 하다가 못 해본 일들을 할 수 있는 시간, 휴가(休暇)다. 휴가는 틈이고 여...

600홈런 향해 다시 뛰는 ‘라이언 킹’

올 시즌 이승엽(삼성)이 때린 홈런은 7개(6월20일 기준)로 이 부문 공동 10위다. 홈런 1위 최정(SK)과는 9개 차. 현재 흐름대로라면 이승엽은 홈런왕은 고사하고, 20홈런...

류현진, 이미 다르빗슈 넘어섰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류현진이 미국 메이저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었을 때 한국 언론은 조심스럽게 ‘10승, 평균자책 3점대 중·후반’을 예상했다. 사실 예상은 그렇게 했지만, 과연 류...

이장석·염경엽, ‘반전’ 장타를 날리다

“넥센 히어로즈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건 이대호가 도루왕이 되는 것보다 어렵다.” 2011년 시즌 전이었다. 한 야구해설가는 “주요 선수를 현금 트레이드해 이를 운영비로 쓰는 히...

친구, 우린 부산 사나이 아이가?

영화 는 2001년 820만 관객을 불러 모은 히트작이다. 이 영화는 혈육보다 가까운 친구이지만, 적이 되어 등을 돌릴 수밖에 없었던 주인공 동수와 준석의 인생 역정을 다루고 있다...

타는 목마름으로 “연패여, 안녕”

초보 감독에게 흔히 하는 질문이 있다. “어떤 감독이 롤 모델이냐”는 것이다. 초보 감독은 다양한 감독의 이름을 댄다. 그 가운데 가장 많이 언급되는 인물이 김응용 한화 감독과 김...

선동열이 스승 김응용에 한 방 먹인다

개막을 앞둔 2013년 프로야구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보통은 우승 후보가 이슈가 되지만, 올해는 특이하게도 4강 티켓의 마지막 한 장과 9위 싸움이 우승 후보 이상으로 큰 관...

선동열이 스승 김응용에 한 방 먹인다

개막을 앞둔 2013년 프로야구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보통은 우승 후보가 이슈가 되지만, 올해는 특이하게도 4강 티켓의 마지막 한 장과 9위 싸움이 우승 후보 이상으로 큰 관...

누가 누구를 꼴찌라 손가락질하나

MBC 스포츠플러스 양상문 해설위원은 석사 출신 야구인이다. 풍부한 야구 지식과 화려한 언변으로 무엇을 물어도 막힘없이 대답한다. 예외가 있다면 하나. “‘어느 팀이 꼴찌를 할 것...

NC 다이노스는 꼴찌 확정?

새내기 구단이 첫해부터 돌풍을 일으킨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아직은 유망주에 불과한 신인급 선수와 각 팀의 주전 경쟁에서 살짝 밀린 1.5군급 선수를 주축으로 시작하게 되기 ...

프로야구 800만 시대 ‘비상등’ 켜졌다

3월30일 프로야구 개막을 앞두고 야구계의 시름이 깊다. 올해 관중 800만명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에 비상이 걸린 것이다. 원인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참패. 류중일 감독(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