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이후’ 안철수 가 움직인다

3자 구도’는 가장 다이내믹하고 가변적이다. 역동적인 상황을 수시로 연출할 수 있다. A는 B와 손을 잡을 수도 있고, C와 잡을 수도 있다.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A의 선택은 전...

칼날 벼린 인재들, 외나무다리 승부

인천 출신 인물들 및 인맥과 관련해서 이 기획 시리즈 2010년 8월31일자(통권 제1088호)와 9월7일자(통권 제1089호), 2회에 걸쳐 소개한 바 있으므로, 여기서는 4·1...

이제는 깨끗하게 털고 가야 한다

1865년 존 스튜어트 밀은 영국 하원 선거에 출마했다. 밀은 과 을 쓴 영국의 저명한 철학자이다. 런던 웨스터민스터 선거구 유권자들이 그에게 출마를 권유했다. 밀은 당시에 샌앤드...

‘친노 성지’에 줄 이은 인재의 행렬

김해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다. 그리고 그의 묘역이 거기에 있다. 올 총선을 앞두고 김해시가 벌써부터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김해 지역구 두 곳은 갑구의 김정...

잇단 ‘2030 출사표’, 정치권 흔들까

지난 12월27일 여의도 한나라당 당사에서는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첫 회의가 열렸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쇄신 행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자리인 만큼 세간의 관심이 집중...

‘시민 정치’ 새바람 몰고 새로운 시험대 오르다

“시민이 권력을 이겼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0월26일 보궐 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직후 밝힌 소감이다. 야권 단일 후보로 출마한 그는 “시민이 시장이라는 정신이 온전히...

정치공학적 접근은 그만 끝내자

떨어진 오동잎을 보고 가을이 깊었음을 깨닫듯이 정당의 이합집산을 보니 벌써 선거철임이 느껴진다. 우리나라 정당들의 이합집산은 유난스럽다. 광복 후 수백 개의 정당이 명멸한 것은 말...

아늑한 도시, 인재들 ‘떠들썩’

정읍시 선거구에서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인물로 현역인 유성엽 의원을 포함해 4명이 꼽힌다. 강광 전 정읍시장(무소속), 김형욱 전 청와대 사회조정3비서관(민주당), 장기철 민...

[커버스토리] ‘안철수 신당’ 깃발 오를까

한때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측이 서울 광화문 부근에 대선 캠프용 사무실을 낸다는 소문이 돌면서 사정기관 관계자들이 바빠졌다. 안원장측이 중도에 포기하면서 단순 해프닝으로...

한국의 내일 이끌 ‘차세대 리더’는 누구 인가

대한민국의 ‘차세대 리더’들은 우리의 미래를 이끌 인재들이다. 차세대 리더는 항상 꿈틀거린다. 해마다 각 분야의 대표 리더들에는 변화가 있었다. 새롭게 급부상한 인물이 있는가 하면...

조직 없이 뛰는 활동가들 ‘따로 또 같이’ 뚜벅뚜벅

무릇 시민운동은 조직을 기반으로 한다. ‘조직을 통해’ 정부의 정책 등을 감시하고, ‘조직을 통해’ 행동과 실천으로 이어진다. 그런데 올해 ‘차세대 파워리더’ 시민운동가 부문 조사...

대선 지지 열기만큼 강렬한 안철수·박근혜의 매력

우리는 정서적으로 호감을 갖고 있거나 무언가를 묻고 싶은 이를 만나고 싶어 한다. 은 이번 조사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가장 만나고 싶은 사람’이 누구인지 알아보았다. 이번이 ...

위풍당당 ‘시대의 아이콘’ ‘안철수 천하’ 여는가

우리 시대를 상징(아이콘)하는 인물은 누구일까. 올해 조사에서 이 항목을 신설해 30개 분야의 전문가 1천5백명에게 물었다. 그랬더니 10위권에는 남성 여덟 명, 여성 두 명(김연...

“네거티브 선거 방식, 국민들이 판단할 것”

#1. “좀, 쑥스럽네요.” 10·26 재·보궐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기 하루 전인 10월12일. 무소속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서대문구 홍은동에서 일과를 시작했다. 박후보는...

부인 회사에 무슨 일이 있었기에…

한나라당은 박원순 후보에 대한 ‘청문회 선거’를 치르겠다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박후보가 정치권에 처음으로 진입한 ‘정치 신인’이라는 점에서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흠결’이 있을 ...

‘친이계’와 ‘시민운동 세력’ 맞붙다

▒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 캠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박원순 무소속 후보가 박영선 민주당 후보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되면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지난 1...

‘월가’ 진격한 시민운동 미국의 대변화 이끌까

미국의 성난 젊은이들이 돈의 상징, 월가를 점령하고 힘의 중심지, 워싱턴D.C.로 진군하고 있다. 미국 금융 자본의 부패와 탐욕에 분노를 표출하는 항의 시위가 뉴욕에서 로스앤젤레스...

누구의 약점이 더 치명적일까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한나라당에서는 나경원 의원이 여권을 대표하는 후보로 확정되었고, 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무소속 박원순 변호사 사이의 후보 단일화도 진행되었다. 박의원과 ...

정치권 신형 블루칩 ‘선거 펀드’

옛말에 ‘정치하면 패가망신한다’라는 말이 있다. 선거에 나가면 돈이 많이 들기 때문에 어설프게 뛰어들었다가는 집안 기둥을 빼먹는다고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시민운동가답게 ...

무겁기만 한 ‘손’ 위의 ‘박’

2000년 4월 17대 총선을 앞두고 있을 때의 일이다. 참여연대를 핵심 축으로 한 시민단체 연합군인 ‘총선시민연대’가 주도한 낙선 운동이 전국을 강타했다. 당시 박원순 변호사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