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하이네켄’ 마시게 만든 ‘반전’ 마케팅

챔피언스리그 공식 스폰서 중 하나인 하이네켄은 참신한 아이디어로 마케팅 이벤트를 펼쳐 챔피언스리그 홍보 전쟁에서 의미 있는 승리를 거두었다. 지난해 10월21일 레알 마드리드의 홈...

“귀한 몸 ‘기업 관광객’을 모셔라”

지난 3월16일 중국 베이징에 있는 웨스틴베이징호텔에 아시아 11개국 기업인 100여 명이 모였다. 한국3M, 교보생명, AIA생명, 동양생명 등 한국에서 간 기업인들도 포함되어 ...

“한국만의 장점 살려 특화해나가야”

해마다 호주를 찾는 기업 관광객은 얼마나 되나?총 관광객 수는 해마다 5백50만명이고 이 가운데 기업 관광객은 약 20%이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기업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투...

‘투명 경영’ 보일 줄 알았는데 덩치 커진 ‘오너’에 가렸다

국내 대기업 집단의 경영 지배 구조가 후진성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기업 집단 주력 계열사 30곳의 주주총회 안건을 분석해 보면, 오너 지배 체제가 공고해지고 ‘경...

상조 서비스는 보험이 아니다

최근 각종 매체를 통해 상조회사의 상조 서비스에 가입해서 피해를 보는 사례를 많이 볼 수 있다. 상조회사를 이용하기에 앞서 상조 서비스에 대한 개념을 정확히 이해해야 피해를 줄이는...

‘피처폰 우등생’ 삼성·LG 미래 휴대전화 전쟁 ‘낙오병’ 되나

삼성전자·LG전자의 휴대전화 사업이 위기에 봉착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고성능 피처폰(일반 휴대전화 단말기) 시장이 변곡점을 지나 하락기에 접어든 탓이다. 삼성전자의 햅틱, 아...

한순간에 추락한 ‘휴대전화 강자’들

국내 휴대전화 회사들이 글로벌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하지 못하면 그동안 쌓아왔던 휴대전화 강국의 위치를 한순간에 잃어버리고 모토로라와 소니에릭슨의 전철을 밟을 수도 있다. 시...

현대중공업 ‘협력사’의 급성장, 대표님의 ‘협력’ 덕?

현대중공업은 중·소형 조선업체들의 ‘천국’으로 불린다. 협력사 문제에 관한 한 ‘깨끗한 기업’으로 정평이 나 있다. 올해 초 조선업계 불황에도 중소 협력업체에 2천3백50억원 규모...

“모바일인터넷 시대는 웹 시대보다 시장 커질 것”

김범수 아이위랩 사장은 국내에서 몇 안 되는 벤처 붐 시대의 성공 모델로 꼽힌다. 그가 1998년 창업한 회사 한게임은 인터넷을 통해 고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공전의 히트를 했다...

‘일취월장’ 현대차, 질주 계속하려면…

‘사람이 개를 물었다.’ 미국 자동차전문지 는 현대·기아차의 비약적 성장세를 자동차 산업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고 표현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6월 미국 시장조사 기관 J...

사회 초년생 첫걸음 ‘종잣돈 만들기’

재테크의 출발이 종잣돈 만들기에 있다는 말은 이제 불변의 진리처럼 되었다. 첫 월급을 받아든 사회 초년생들에게 종잣돈은 더 큰 의미를 가진다. 종잣돈을 가지고 일찍 재테크를 시작한...

재벌 딸들, 면세점에서 한판 붙었다

재벌가 딸들이 3조원 규모의 면세점 시장을 차지하기 위해 격돌하고 있다. 시장 1, 2위 업체인 롯데면세점과 호텔신라는 각각 AK면세점과 파라다이스면세점 인수를 추진하면서 ‘덩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