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광고’ 전면 중단에도 불붙는 불매운동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했다는 논란으로 유니클로 광고가 전면 중단됐지만 반감은 수그러들지 않는 모양새다. 유니클로 규탄 시위가 열린 데 이어 10월21일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해...

유니클로, 이번엔 ‘TV 광고’로 논란

회사 임원이 “한국의 불매운동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해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에 불을 붙였던 일본의 유니클로가 이번에는 TV 광고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에서는 위안부를...

‘혐한·역사 왜곡’ 내세워 유명세 키우는 新친일파들

한·일 갈등이 격화되면서 아이러니하게도 국내 혐한·친일 성향을 지닌 인물과 콘텐츠들은 더욱 쏟아지는 모양새다. 유튜브는 물론, 정치권·교육 현장 등 자고 일어나면 하나씩 터져 나오...

“우리도 독일처럼…” 시민사회 자성론 애써 외면하는 日

9월1일 독일 대통령은 폴란드를 찾아 사죄했다. 80년 전 이날 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했다.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독일어와 폴란드어로 “용서...

아베, 지소미아 종료에 “국가간 신뢰 해치는 대응 유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8월23일 우리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등 국가와 국가 ...

새로운 국면 접어든 한미일 군사동맹   

정부가 한일 군사비밀정보 보호에 관한 협정((GSOMIA·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한일 양국 간 냉각기가 계속될 전망이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8...

김운성 소녀상 제작자 “소녀상은 반일의 상징 아닌 평화의 상징”

지난 2011년 12월 14일,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 처음 설치된 김서경·김운성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은 8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시(戰時) 여성 인권 문제를 정면으로 제...

[단독] 일본 전범기업 스미토모, 인천서 ‘야금야금’ 배당금 챙겨

일본의 ‘스미토모 그룹’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불리는 ‘아시아태평양전쟁’ 기간에 전쟁범죄(전범)를 저지른 기업이다. 한반도와 중국, 일본 등 약 120곳의 사업장에 조선인을 강...

[한승헌 인터뷰②] “공안사건 수사·판결 유감스러운 사례 나와”

한 사람의 삶 크기와 무게는 그 시대 요구를 얼마나 제대로 반영해 충실히 응답했느냐로 측정할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1세대 인권변호사’인 한승헌 변호사의 삶의 크기와 무게는 크...

반도체 패권 전쟁 ‘패러독스 관리’가 절실하다

대한민국 반도체는 그야말로 ‘패러독스(paradox·모순)의 역사’였다. 용량(density)이 늘어나는데도 크기(area)는 줄여야 하고, 속도(speed)가 빨라지는데도 전력(...

‘한·일 갈등’에 대처하는 미국의 속내

“미국이 지금 다소 관망하는 자세를 보이는 것은 단지 한·일 갈등이 완화되기를 기다리는 것일 뿐이다. 미국은 절대로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가 파기되도록 방치...

아베 정권과 日 국민 구별하는 투 트랙 접근법 바람직

일본의 근현대사는 오판으로 빚어온 도발의 역사다. 그 배경에는 늘 한반도가 있었다. 한반도 지배권을 놓고 우리 땅에서 벌인 청일ㆍ러일 전쟁이 시작이었다. 그 승리에 도취해 자신감이...

일본의 ‘피해자 행세’, 그 속셈은 전쟁 명분 ‘자작극’

중동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자작극’ 공방이 뜨겁다. 자작극(自作劇)은 전쟁 준비를 끝낸 침략자가 개전의 명분으로 흔히 쓰는 수법이다. 자작극 공방이 치열할...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평택시, 수출규제 긴급대책회의 마련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우리 정부차원의 대책방안이 논의된 가운데 경기 평택시는 5일 산하기관을 비롯해 기업 및 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수출규제 긴급 대책회의를...

‘가깝고도 먼 이웃국가’, 점점 멀어지니 점점 다툰다

한·일 갈등이 장기화할 전망이다. 강제징용 문제로 촉발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검토는 한국인들의 민족주의 정서와 애국심을 자극했다. 일본의 조치에 ...

文대통령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 정면대응 선언

문재인 대통령이 8월2일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 심사 간소화 대상국, 이른바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해 "일본의 조치로 인해 우리 경제는 엄중한 상황에 어려움이 더해졌다"면...

강경화 “화이트리스트 제외하면 韓·日 관계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월30일 "일본이 각의 결정을 내려서 (한국이)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되는 상황이 온다면 양국 관계를 정말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될 것"이라고 밝혔다.강...

아베의 ‘한국 패싱’ 예고…“국제무대에서 만나도 대화 없을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한국 정부가 전향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 한 국제 외교무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

페북 정치 시동 건 ‘민간인’ 조국…“일부 정치인·언론, 日에 동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간인 신분이 된 지 이틀 만에 SNS 활동을 재개했다. 한·일 갈등 국면에 대해 적극적으로 글을 올리며, 이른바 ‘페북 정치’를 재개한 모습이다. 조국...

[강상중 인터뷰①] “일본, 文정권에 ‘반일 정부’란 잘못된 딱지 붙이고 있다”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