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사의…윤석열 지명 뒤 9번째 고위간부 용퇴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7.18 1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18일 사의를 표명한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 서울서부지검 홈페이지
7월18일 사의를 표명한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 ⓒ 서울서부지검 홈페이지

이동열(53·사법연수원 22기) 서울서부지검장이 7월18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검사장급 이상 간부로는 아홉 번째 용퇴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사직 인사글을 올려 "검찰에서의 23년여 추억과 훈육을 자산삼아 밖에서 검찰을 응원하겠다"며 사의를 밝혔다.

그는 "민생사건에 대한 사법통제 뿐만 아니라 부정부패 척결은 70년 검찰 역사를 통해 국민들이 검찰에 맡긴 책무이자 숙명이며, 한국 검찰의 정체성의 일부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요구는 검찰이 부정부패 수사에서 손을 떼라는 것이 아니다.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며 절제된 방식으로 좀더 '제대로' 수사해 달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검장은 연세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96년 서울지검 서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1담당관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법무부 대변인 등을 지냈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근무할 당시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지휘하고 2017년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기수 문화가 강한 검찰 조직에서는 총장 인사 누락 시 후배나 동기 총장의 지휘권을 보장하기 위해 줄사퇴하는 게 관행이다. 이 때문에 후임 총장은 주로 전임자의 1~2기수 아래에서 지명돼 왔으나, 윤 후보자의 경우 5기수를 낮춘 파격 인사라 검찰 조직 지각변동이 뒤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연수원 19~23기로, 윤 후보자보다 기수가 높거나 같은 고검장 및 검사장 30명 중 이 지검장을 포함해 벌써 9명이 용퇴 의사를 밝혔다. 

앞서 지난 6월20일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를 시작으로 송인택(56·사법연수원 21기) 울산지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권익환(52·22기) 서울남부지검장, 김기동(54·21기) 부산지검장, 윤웅걸(53·21기) 전주지검장, 박정식(58·사법연수원 20기) 서울고검장 등이 사의를 표했다. 이 밖에 정병하(59·18기) 대검 감찰본부장과 김한수(53·24기) 서울고검 검사도 사의를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7월16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승인했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58·연수원 18기) 현 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7월25일 0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