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P에 녹색 숫자도 써넣자”

한 나라의 경제를 재는 잣대로 유용하게 쓰는 국민 총생산(GNP)에도 녹색 옷을 입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3월12일 열린 한국환경경제학회 학술발표대회에서 吳浩 成...

청와대 ‘조율’에 경제팀 ‘불협화음’

‘신경제 1백일 계획’ 짜기가 막바지에 이른 지난 15일 과천 정부청사에 있는 경제기획원 기획국의 전화에는 불이 났다. 청와대 경제 비서실에서 1백일 계획 내용을 일일이 챙기고 있...

‘외화 사냥’ 비결은 공격적인 해외투자

타이베이시 敦化南路에 자리잡은 東豊印染股彬有限公司의 천준마오(陳俊茂) 사장 집무실은 허름하기 짝이 없다. 일반 회사원들이 죽 앉아 있는 사무실 한켠에 베니어로 막아서 구분만 해놓은...

누가 청와대를 움직이는가

청와대에 ‘40대 수석’ 시대가 열렸다. 노무현 대통령이 5월3일 전해철 민정수석(44), 박남춘 인사수석(48), 이정호 시민사회수석(47) 등 40대 트리오를 ‘차관급’인 청와...

빗장 푼 덕에 경쟁력 높아졌다

새정부 출범과 함께 통상 문제가 한국 경제의 시급한 과제로 등장했다. 새로운 통상 기구를 설치하자는 논의도 활발하다. 상공부나 외무부를 확대 개편해 통상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해야 ...

“정부규제 없어야 금융산업이 산다”

적어도 2월말이면 2000년대 한국 금융산업의 새 질서를 세울 보고서가 나온다. 영국의 금융개혁 보고서인‘윌슨 보고서??처럼 ??박영철 보고서??가 나올 시기가 임박하자 세인의 관...

지금이 적극 통상로비 펼 때

클린턴 차기 미국 대통령이 표방하는 통상정책의 핵심은 이른바‘공정무역(Fair Trade)이라는 개념으로 대변된다.?? 세계경제 판도의 역사적 배경과 국제적 부의 분배에 대해 어떤...

해외경제

미국보호무역론자 타이슨, 통상정책 새 기수로 경제자문위원회위원장으로 임명된 로라 타이슨 버클리대 교수(사진)는 로버트 라이크 하버드대 교수와 함께 클린턴 당선자의 경제정책에 많은 ...

부시·클린턴 ‘악수 교대’할까

미국인에게 부시는 이미 잊혀져가는 인물이 됐다. 내년 1월20일 클린턴이 공식으로 새 대통령에 취임하기까지는 부시가 법적으로 백악관 주인이지만 지금 그를 대통령으로 생각하는 미국 ...

중국 ‘산업혁명’ 속도 붙었다

대처 전 영국 수상은 최근 아시아지역을 순방하면서 "중국에서는 지금 산업혁명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으며 미국 굴지의 금융회사 메릴린치의 고위간부는 상하이에서 “월스트리트를 이곳으...

주한 베트남연락대표부 구엔 푸 빈 대사

한국과 베트남간의 공식 수교가 연말깨로 임박했다. 지난 11월10일 연락대표부 책임자로 서울에 부임한 구엔 푸 빈 대사는 서울 한남동의 옛 베트남 대사관 건물을 인수해 통일된 베트...

시련의 국민당 “5년 뒤 보고 새출발”

멀리 청와대가 바라보이는 서울 광화문 한복판의 국민당사는 대통령 선거 이후의 변화를 극명하게 몸으로 드러낸다. 선거운동 기간 내내 건물 외벽을 도배질하다시피 했던, 정부와 민자당을...

작은 정부 구상이 큰 정부로?

제주는 상을 차리지도 않았는데, 관객이 감 놔라 배 놔라 한다. 金泳三 대통령 당선자가 경제행정조직의 개편을 들고 나오자, 각 경제부처는 자신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고심중...

경제시평

이번 대선을 치르면서 아쉽게 생각한 것 중의 하나는 후보들의 외교정책이나 대외경제정책에 관한 공약의 제시에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는 국민이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거...

“중요 시기 원칙없이 허송”

홍원탁(사회) : 노태우 대통령의 경제관부터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렇게 얘기해놓고 보니까 난감하기 그지 없습니다. 노대통령이 경제관이 무엇이었는지 알길이 없기 때문입니다. ...

과도기를 ‘盧心’으로 넘긴 보통 대통령

노태우 5년에서 긍정적인 것은 북방외교와 민주화, 失政으로는 경제가 꼽힌다. 소극적 지도 방식으로 일관한 점도 부정적이다. 노태우 대통령의 지도력은 한마디로 ‘수동적 적응형’으로 ...

성패는 채권투자자 손에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미국 의회는 지난 4년간 부시 대통령이 경제정책을 내놓으면 통상 시비나 제동을 걸곤 했다. 부시에게는 야당이 지배하고 있는 의회가 목에 걸린 가시였던 셈이다...

검증안된 ‘마술’ 클린터노믹스

세계정치의 중심지 워싱턴에 상주하는 미국 언론사의 고참 기자들은 경험 없는 기자가 새로 발령받아 오면 흔히 이런 충고를 한다. “협잡꾼과 로비스트가 난무하기 때문에 워싱턴에서는 미...

새 대통령 1년내 조직 바꿔야

대통령선거를 한달 정도 남겨놓고 주요 정당들은 공약을 일제히 발표했다. 적어도 신문에 보도되는 내용만으로는 정단 간의 차이가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 세 정당은 우리가 가진 자원으로...

한·러경협은 장기전

고르바초프가 88년 9월 동시베리아의 크라스노야르스크 연설에서 한국과 소련간 경제협력의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사한지 2년 만인 90년 9월30일 한·소 양국은 국교를 정상화했다. 다...